“정부, 인터넷 기업의 조력자 역할 할 것”
“정부, 인터넷 기업의 조력자 역할 할 것”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11.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네이버·카카오 등 인터넷 업계 대표와 민‧관 소통 간담회 열어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문재인 정부가 인터넷 기업계의 목소리에 귀기울인다.

13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주요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 카카오 여민수 대표, 위쿡 김기웅 대표,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 다날 최병우 대표,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 등 6명이 참석했다.

현장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 면면을 살펴보면, 인터넷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를 비롯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공유 주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쿡,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서비스(MSP) 기업인 베스핀글로벌, AI 서비스 기반 SW 기업 이스트소프트, 핀테크 전자결제 플랫폼 기업 다날 등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업계의 투자, 규제혁신, 민‧관 협력 등 인터넷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됐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석대건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석대건 기자)

“인터넷 기업, 사회적 영향력에 걸맞은 책임 해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터넷 신산업 분야의 규제혁신 및 디지털 신기술 개발 지원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

최기영 장관은 “탄탄한 경쟁력을 갖고 글로벌 경쟁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국내 인터넷 기업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라며, “정보화 시대에 인터넷 기업의 성장이 우리 경제 도약의 중추적 역할을 했듯 지금의 업계도 AI, 5G, 블록체인 등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혁신을 선도하고 경제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내 과기정통부 주도로 새로운 AI에 대한 기본 구상을 바탕으로 한 AI 국가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업계에서도 AI 등 신기술 분야에 자신감을 갖고 세계 시장에 나갈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와 노력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인터넷 기업에 사회적 책임에 대한 당부도 전했다. 

최기영 장관은 “최근 실검·댓글 논란 등에서 보듯 포털 및 인터넷 기업의 높아진 사회적 영향력에 걸맞은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특히 이용자 보호 및 편익증진 차원에서 기업의 서비스에 대해 지속적인 개선 노력을 더욱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13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주요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네이버 한성숙 대표, 카카오 여민수 대표, 위쿡 김기웅 대표,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 다날 최병우 대표,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 등 6명이 참석했다. (사진=석대건 기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