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에 '불매운동' 빠르게 확산…韓 소비자-판매자 "사지도, 팔지도 말자"
日 경제보복에 '불매운동' 빠르게 확산…韓 소비자-판매자 "사지도, 팔지도 말자"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7.0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일레븐-무인양품-유니클로 등 일본계 유통기업 '비상'
"우리 의지와는 무관, 억울…중립적인 시각 갖고 상황 주시"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소비자와 판매자가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두고 단결했다.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이 강제징용에 있어 일본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데 따른 경제 보복을 감행해서다. 사지 않겠다는 소비자와 팔지 않겠다는 상인단체 사이에서 일본계 유통기업들은 파장이 자사 매출에까지 번지진 않을까 곤혹스러워하는 눈치다.

일단 일본 제품 구매를 지양하는 운동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일본이 특별한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어느정도는 국산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독일 등 다른나라를 통해 대체재를 확보해 제품의 탈일본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과 일본관광 불매에 나서 일본발(發) 악재에 응수해야 한단 얘기다.

5일 오후 2시 기준 2만4300명이 이 청원에 동의해 대일(對日) 불매운동에 대한 열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디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 판매중지를 선언했다. (사진=신민경 기자)

소비자 불매 의지에 힘 입어 중소상인·자영업자도 불매를 외치고 나섰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소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 판매중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는 실상 과거 일본의 침략에서 발생한 위안부와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한 보복에서 연유한 것"이라며 "과거사에 대한 반성 없이 무역보복을 하는 일본을 규탄하는 의미에서 단순 불매를 넘어 판매 중단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마트협회 측은 회원사 200여곳이 영업현장에서 아사히와 기린, 삿포로 등 맥주와 마일드세븐 등 담배류 전량을 반품처리하고 발주 중단에 돌입했다고 알렸다. 김성민 한국마트협회장은 디지털투데이에 "조지아 등 커피와 각종 술·담배류에서부터 유니클로와 데상트 등 의류까지 이미 많은 중소자영업자들이 일본제품을 매장에서 없애고 있다"며 "주로 점포 매출을 견인하는 제품들을 빼 당분간 손실을 감수해야할 텐데 그만큼 상인들 사이에서도 일본 무역보복에 대한 반감이 큰 듯하다"고 답했다.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에 뿌리를 둔 소비재·유통회사들은 비상에 걸렸다.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사업 특성상 기업 이미지와 매출은 상호 연관성이 높다. 기업에 대한 신뢰와 충성 정도가 소비자의 구매와 불매 경향을 구분지어서다. 시중에 대체재가 많은 점도 우려를 키우는 요인이다.

신ㅇㅇㅇ
(사진=신민경 기자)

먼저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해마다 미국법인에 브랜드 사용료를 지불한다. 브랜드의 모태가 지난 1927년 미국에서 시작돼서다. 다만 지분구조의 상위에는 일본기업 세븐앤아이홀딩스가 위치해 한국이 지불한 로열티의 행방도 일본을 향할 수밖에 없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전 세계 18개국 가운데 한국에서는 롯데가 독자적으로 계약해 운영 중이다"면서 "일본기업이 대주주가 된 것도 롯데가 세븐일레븐 미국법인과 계약을 맺은 뒤에 경영난 때문에 일어난 일이며 우리측 의지와는 무관하다"며 억울해 했다. 

나루카와 타쿠야 무지코리아 대표가 이끄는 무인양품도 일본 브랜드다. 무인양품 관계자는 "회사로선 급작스럽게 정치적인 이슈에 당면했으므로 억울한 부분이 있긴 하다"면서도 "일단 매장 현장 분위기에서는 가시적인 방문자수 변화는 없지만 민감한 사안인 만큼 우리는 중립적인 시각을 갖고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대표적 의류기업 유니클로도 불매 리스트에 올라 시민단체의 지탄을 받았다. 지난 4일 유니클로 명동점 앞에서 시민단체 서울겨레하나의 한 회원은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1인 시위를 펼쳤다. 이 시위는 이튿날 일본대사관과 유니클로 광화문점 부근 등에서도 이어졌다. 이같은 상황을 맞이한 상태에서 어떤 식의 대응을 해나갈 것인지 묻는 질문에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 사안과 관련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