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日 ‘수출 규제’ 대응 위한 산학연 전문가 포럼 개최
과기정통부, 日 ‘수출 규제’ 대응 위한 산학연 전문가 포럼 개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7.11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관련 R&D 대응방향 검토를 위해 11일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관련 산학연 실무현장 전문가가 참여하는 ‘과학기술 실무현장 정책자문 포럼’을 개최했다.

본 포럼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규제 관련 주요 수요 대기업과 동진쎄미켐, 솔브레인,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관련 중소·중견기업, 대학, 출연연의 전문 연구자가 직접 참여했다.

특히, 일본 수출 규제 관련 핵심품목 및 전략기술들의 국산화 가능성과 시급성이 높은 기업의 수요기술을 파악하고, R&D 지원방안 및 대기업 등 수요기업과 개발기업들 간 유기적인 상생·협조방안을 포함한 산학연 간 협력체계를 마련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외에도 원자재(화공약품, 금속‧무기재료 등)를 포함한 소재·장비 분야 원천기술 확보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중장기적 대응방안 및 국가 R&D 체계의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했다.

김성수 혁신본부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는 각오로 정부지원 R&D와 대기업 등 민간주도 R&D 사이의 R&D 사각지대를 꼼꼼히 점검하여 소재·장비분야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핵심품목의 국산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중장기적 측면에서 선제적으로 미래에 대응할 수 있도록 이슈점검 및 미래예측 능력을 강화하고, 중장기 인력양성 체계 확립과 산학연 간 유기적인 협력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과학기술 실무현장 정책자문 포럼’은 출연연, 중소기업, R&D 글로벌화 등 과학기술 주요 현안이슈에 적시에 대응하기 위해 매월 2차례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며, 정책현안 이슈에 맞춰 정책 및 기술분야 실무 전문 자문위원들을 신축적으로 구성하고, 필요 시, 연구현장과 직접 소통해 나가기 위해 지역을 순회하며 과학기술 주요 현안이슈를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