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신한-국민-삼성-현대... 카드업계 휩쓴 '구독경제 붐'
우리-신한-국민-삼성-현대... 카드업계 휩쓴 '구독경제 붐'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3.02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카드업계에도 구독경제 바람이 거세다. 구독경제란 소비자들이 매달 구독료를 내고 물건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개념이다. 일명 '넷플릭스형 사업모델'로 통한다.

2일 우리카드는 LED마스크업체인 셀리턴과 손잡고 렌털료 할인을 지원하는 '셀리턴 우리카드'를 내놨다. 카드 전월 이용 실적이 30만원을 넘으면 셀리턴 제품을 렌털 시 월 렌털료 1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의 딥 원스 플러스 카드(왼쪽)와 우리카드의 셀리턴 우리카드.

앞서 지난달 3일 신한카드는 각종 구독경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딥 원스 카드'를 출시했다. 넷플릭스와 왓챠플레이 등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와 멜론 등의 음원사이트 서비스를 이 카드로 결제하면 건별로 6000포인트를 적립받는다. 아파트관리비와 이동통신비 등 생활 월납에서의 자동이체 거래건과 스타벅스에서의 자동충전 건에 대해서도 건별로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같은달 KB국민카드는 정수기 렌털시 매월 결제금액의 5%를 포인트로 제공하는 'KB국민 이지픽 티타늄 카드'를 출시했다.

삼성카드도 '숫자카드 V4' 시리즈를 출시해 아파트 관리비 등의 공과금과 렌털료, 4대 보험, 넷플릭스 월 구독료 등에서 자동납부 결제금액을 합산해 10만원 당 1000포인트를 적립해 준다.

현대카드도 디지털 세대를 겨냥한 '디지털 러버 카드'를 최근 내놨다. 할인 혜택이 유튜브 프리미엄과 넷플릭스, 멜론, 지니 등 주요 디지털 스트리밍 서비스의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이 중 1개 서비스에 한해 매달 1만원씩 할인된다.

카드사들의 구독경제 특화 상품 출시가 줄을 잇는 것은 최근 부진한 시장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현재 카드업계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조치와 고비용 마케팅의 제한 등으로 모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렌털 특화 카드는 제휴 업체의 충성 고객을 자사 고객으로 유입시킬 기회다. 통상 정기결제가 발생하는 카드는 '주 사용 카드'로 쓰일 확률이 높단 점도 장점이다.

일각에서는 데이터3법이 시행되는 7월 이후부터는 업계 내 구독서비스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데이터3법은 금융과 정보통신 등의 산업군에서 개인의 가명정보를 활용하도록 규제를 완화한 게 골자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소비자들이 구독료에 반감을 느끼지 않게 하려면 초개인화·맞춤화의 서비스를 발굴하는 게 관건"이라면서 "하반기부터는 소비자 데이터 활용이 보다 자유로워질 것이므로 다양한 구독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