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분석' 시행 카드업계, "마이페이먼트 추진 허용해야"
'수익성 분석' 시행 카드업계, "마이페이먼트 추진 허용해야"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2.0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31일부로 수익성 가이드라인 시행, 알짜카드 '제동'
수수료 인하-마이페이먼트 외면 등 '엄한 잣대' 이어져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카드사들이 지난달 31일부터 신규 카드 출시 시 '수익성 분석체계 가이드라인'을 적용받게 됨에 따라 새로운 수익원 찾기에 고심 중이다.

수익성 분석체계 가이드라인은 지난해 금융당국이 내놓은 '카드산업 경쟁력 제고 및 고비용 영업구조 개선방안'의 후속조치로 카드상품 '판매수익'이 고객에 들이는 부가서비스 등 마케팅비를 넘어서도록 설계하라는 게 골자다. 

법적 구속력이 없는 '지침'이기는 하지만 최소한의 강제성은 띤다. 이 지침에 따르면 기업들은 수익성 분석 결과에 대한 합리적인 점검기준을 세워 내규에 반영하고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원인분석과 대응방안을 사내 이사회에 보고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오는 29일께 카드사 CEO들과 회동을 갖는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은 위원장이 대한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지난해 11월 은 위원장이 대한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 때문에 업계 일부에서는 "명문화돼 있지 않던 '알짜마케팅'까지 사규로 제한하는 것은 과한 간섭"이라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일명 '혜자카드(혜택이 많은 카드)'는 모객의 필수 요소인데 보수적인 상품 설계만 허용하면 시장 활력이 떨어진다는 것.

지난 2018년 금융위원회가 중소형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를 요구함에 따라 카드사들은 우대 가맹점을 93%까지 확대했고 이에 대한 손실을 메우기 위해 항공·유통·자동차 분야 대형 가맹점과 힘겨루기를 해 왔다. 

이런 갈등을 봉합할 방안으로 주목한 것이 바로 '마이페이먼트'다. 결제자금을 걷지 않고 지급 지시만으로 계좌 간 이체와 결제를 가능하게 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이 사업은 정부의 미온적인 태도로 속도가 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카드 업계는 금융당국이 카드사들의 숙원인 마이데이터와 마이페이먼트 등의 혁신금융 정책을 핀테크 업체들 위주로 펴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정부의 금융혁신 추진과정에서 카드사가 간편 결제 등 다른 결제수단 대비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고 공정하게 영업하도록 당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정부의 정책과 관련해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은 "민간 기업인 카드사의 마케팅을 정부가 규제하려 드는 것은 관치금융의 전형"이라면서 "업계 발전을 위한다면 정부는 부실경영 여부 등 최소의 조건만 확인하면서 기업들을 야생처럼 내버려 둬야 한다"고 했다.

핀테크의 역할은 전통 금융권을 자극하는 일이므로 차별규제가 일정부분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황인덕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사무국장은 "기존 금융사들이 국내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많은 수익원을 발굴하도록 자극제와 동반자 역할을 해야 하는 게 핀테크"라면서 "금융사에 디지털 전환과 관련된 위기의식을 심고 협업 기회를 도모하는 것이 핀테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