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션 개발부터 기반 조성까지”… 범정부 차원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 나왔다
“솔루션 개발부터 기반 조성까지”… 범정부 차원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 나왔다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10.1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4차위 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 심의·의결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정부가 추진하는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이 4차산업혁명이원회(위원장 장병규, 이하 4차위) 아래 재정비 추진된다.

대통령 직속 4차위는 10월 10일 오후 3시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13차 회의를 개최하고, ‘ 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고도화 전략은 지난 4월 마련된 ‘5G 플러스’ 전략의 연장선으로, 5G기반의 제조혁신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 계획이다. 이를 통해 5G 기반 스마트공장 실질적 구현을 앞당기고, 그 결과를 중기부의 스마트공장 보급사업과 연계해 전국 1,000개 중소기업에 적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5G 스마트 공장 고도화 전략’은 크게 ‘솔루션 실증 -> 고도화 -> 보급·확산 지원 -> 기반 조성’의 로드맵으로 진행된다. 

우선 오는 12월까지 5G 솔루션 실증사업을 통해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설비 원격정비, 예지정비 등 실증 사업을 완료한다. 각 분야의 참여 업체는 머신비전에 명화공업, 물류이송로봇 및  복합실증에는 셰플러안산, 예지 정비·AR에는 한미약품이다. 

5G 솔루션 구성도 (사진=4차위)

아울러 2020년까지 5G 기반 봉제 특화 로봇 솔루션 실증 완료, 12월까지 5G 기반 산업용 단말기 프로토 타입 개발을 완료하고 20년 상반기 내 상용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용 5G 단말기는 정부 6억 원, 민간 6억원의 총 12억의 예산이 투입돼, 3.5GHz, 28GHz 겸용 5G 단말기 프로토타입으로 200개 제작할 계획이다.

실증 후 고도화 단계에서는 ‘5G 솔루션 기술 개발’ 부문과 ‘제조 데이터·컴퓨팅 인프라 구축 지원’ 부문으로 나눠 추진된다. 

기술 부분에는 클라우드로 연결된 로봇 기술, AR글래스 부품 및 시야각 확대, 가상공간 구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개발, 5G 기반 IoT 기술이며, 인프라 부문에는 민간 5G스마트공장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정부 제조데이터센터에도 연계·활용 추진 및 AI 컴퓨팅 인프라 구축 부문을 나눠 추진된다.

이후 보급 · 확산 지원 단계에서는 중기부·산업부·과기정통부 스마트공장 보급 관련 사업을 묶어서 ‘패키지형’ 지원하는 한편, 중기부의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중심으로 수요·공급 기업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원스톱으로 지원·신청 할 수 있는 지원체계 구축할 계획이다.

패키지형 지원 체계(사진=4차위)
스마트 공장 패키지형 지원 체계(사진=4차위)

마지막으로 기반 조성 단계에서는 이통사들이 5G 솔루션 보급관련 통신요금제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 적용 추진해 참여를 독려하고, 5G 스마트공장 보안모델 개발할 예정이다.

장병규 4차위 위원장은 “5G 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계획”이라며, “초저지연‧초고속‧초연결의 특성을 갖는 5G 통신망은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시설 원격정비 등 스마트공장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로 기능하므로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의 제조업 경쟁력뿐만 아니라 5G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