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한 SKT '초엣지 기술', 초저지연 60% 향상
진화한 SKT '초엣지 기술', 초저지연 60% 향상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8.1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엣지 기술, 각종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연내 적용 예정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 엣지 컴퓨팅)기술을 한단계 진화시켰다. 모바일 엣지 컴퓨팅이란 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인터넷망-인터넷데이터센터로 이뤄진 일반 전송 방식을 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으로 단순화시킨 것을 말한다. 즉 2단계 축소된 것이다. 이를 SK텔레콤은 1단계 더 축소시켜 스마트폰-기지국으로 단순화했다. 이를 SK텔레콤은 초엣지 컴퓨팅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통신 대비 최대 60%까지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초엣지 기술은 회선 비용 역시 절감된다. 전송방식이 복잡하면 트래픽이 많아지는데 엣지에서 처리할 경우 트래픽 양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다만, 스마트폰-기지국으로 단순화 시킨 SK텔레콤 초엣지 기술은 아직 상용화하지 못했고 테스트 단계다. SK텔레콤은 초엣지 기술을 각종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연내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SK텔레콤의 초엣지 기술은 아직 기술개발 단계이며, 연내 적용을 검토중이라는것도 미확정이다. KT도 개발 중인 기술로 누가 먼저 상용화 할 지 알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가장 초저지연을 많이 체감할 수 있는 것은 교환국부터 MEC를 적용해 인터넷망 지연을 단축하는 것으로, 기지국단 적용은 교환국 적용 후 추가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1
이강원 SKT ICT기술센터 클라우드 랩장이 초엣지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은 13일 오전 기자실이 위치한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5G 시대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 솔루션인 5GX MEC 및 초엣지 기술을 발표했다. 이날 이강원 SK텔레콤 ICT기술센터 클라우드 랩장은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의 경우) 지연시간이 많이 오고 가서 유저들이 체감하는 게 길어진다. 유저에게 가장 가까이 올 수 있게 하는 것이 엣지 컴퓨팅 기술”이라며 “결국 물리적 거리 짧아져서 속도가 빨라진다. 우리가 측정하기에 10ms 미만의 (지연) 시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엣지 개념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간 초엣지라고 보면 된다. “Latency(지연 시간)만 줄여주고 통신망을 빠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 제공업체와 파트너십 통해 개발 생태계를 만든다”며 “통신사 잘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엣지에 담아서 새로운 서비스 출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초엣지 기술을 5G 초저지연성 활용이 필요한 다양한 산업 및 기업에 적용, 5G 서비스의 확산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예를 들어, 병원의 경우, 초엣지 기술을 적용하면 원격 진료 및 수술 등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서비스 제공에 유리하다. 보안에 민감한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처리할 수도 있다. 또한 모든 데이터를 내부에서 처리할 수 있게 돼 외부 인터넷 전용 회선 구축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전국 각지에 구축될 MEC 센터는 극한의 응답 속도를 요구하는 ▲AR ∙ VR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 차량관제 ▲실시간 생방송 ▲스마트팩토리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전국망 엣지(Distributed Edge) 및 온사이트 엣지(On-site Edge)로 나눠 서비스한다. Distributed 엣지는 이동형 단말에 전국망 서비스를 하는 것으로 대용량 데이터 초저지연 전송 및 고객 품질을 개선한다. 온사이트 엣지는 고객부지 내 저지연 및 보안 민감 서비스로 기업, 공공 데이터의 실시간 전처리 및 보안 강화다.

정창권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온 사이트 엣지의 경우 대규모 공장에 게이트웨이 시스템이 다 들어가야 한다. 서비스 구축단가 올라간다”며 “온사이트로 게이트웨이 없이 플랫폼만 기지국 단에 붙으면 초엣지 MEC가 된다. 그런 기술 및 사업적 준비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CAPEX(설비 투자 비용)의 경우 온사이트로 소규모는 그게 맞게 적합한 시스템까지 들어가고 큰 곳은 경우 대규모로 들어간다. 투자 효율을 생각하면서 한다. 그런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MEC의 경우 LTE 때에도 나왔던 얘기지만 기술적 문제로 그때 도입하지 못했던 기술이다. 다시 말하면 현재 5G 뿐 만 아니라 LTE에도 MEC가 적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측은 5G에 우선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창권 인프라센터장은 “MEC의 경우 5G에 우선 적용한다. LTE 적용도 가능하지만 5G가 우선인 상황”이라며 “만약 LTE에 MEC 니즈(수용)가 있을 경우 LTE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LTE에는 MEC를 아직 적용할 계획이 없다는 것을 알린 것으로 풀이된다. ARPU(가입자당평균매출)가 높은 5G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