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거래소, 조주빈의 'n번방' 가상자산 추적에 동참
가상자산거래소, 조주빈의 'n번방' 가상자산 추적에 동참
  • 정유림 기자
  • 승인 2020.03.2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경찰이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해 온 n번방 유료회원 신상 확보에 나섬에 따라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가 공조에 나섰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찰은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국내 4개 가상자산거래소에 텔레그램 n번방 유료 회원 추적을 위한 협조 공문을 보냈다.

n번방 참여자들이 사용한 가상화폐 지갑주소가 해당 거래소에서 발급한 주소인지와 계정 신원 확인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모집 주소로 직접 입금이 이뤄진 계정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불특정 다수의 음란물 이용자들에게 텔레그램 대화방을 홍보하고, 후원금을 모집한 이른 바 'n번방' 사건의 운영자 뿐 아니라 가상자산(암호화폐)를 지급한 회원들이 무더기로 검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참여자들은 영상을 전송받기 위해 주로 거래자 신원을 숨기는 익명성 코인인 '모네로'나 비트코인을 지급했는데, 여기에 거래소를 활용해 신원 흔적이 남았기 때문이다.

코인원 측은 “텔레그램 n번방 가담자들은 현금 혹은 가상자산을 전송해 채팅방 참여권을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며 “가상자산을 가지고 그 어떤 자금도 익명으로 거래되지 않도록 하는 게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의 의무"라고 말했다. 또 "디지털 성범죄가 하루 빨리 근절되길 바라며 수사협조 요청에 그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빗썸과 업비트도 수사 기관 요청에 따라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거래소들은 “수사기관 요청에 대해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문에는 n번방 유료회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의 가상자산 지갑주소가 해당 거래소 것이 맞는지 확인해 달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n번방 운영에 사용된 모집 계좌나 구매 대행업체 지갑으로 자금이 이동한 경우는 없는지에 대한 문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부 거래 사이트에서 확보한 회원 명단을 토대로 관계자 신상 정보와 송금 횟수, 송금액 등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n번방 운영자뿐만 아니라 채팅방에 접속했던 회원 아이디 26만 여 개도 전수 조사하는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를 경찰에 지시한 바 있다. 

Tag
#n번방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