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21년형’, 기아 쏘울 터보•EV 출시
벌써 ‘2021년형’, 기아 쏘울 터보•EV 출시
  • 민병권 기자
  • 승인 2020.03.2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사양 강화하고 ‘도심형 배터리’ 전기차 모델 운용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기아자동차가 23일(월) ‘2021 쏘울’과 ‘2021 쏘울 EV’를 출시했다.

2021 쏘울은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했다. 또한 원격 시동 스마트키를 새롭게 기본 적용하는 등 첨단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2021 기아 쏘울 EV(왼쪽)와 2021 기아 쏘울
2021 기아 쏘울 EV(왼쪽)와 2021 기아 쏘울

2021 쏘울 EV는 트림에 따라 최적화된 배터리를 적용했다. ‘프레스티지’는 복합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50km인 도심형 배터리(39.2kWh)를 장착해 경제성 중시 고객 수요에 대응한다. ‘노블레스’는 주행거리가 386km인 기본형 배터리(64kWh)를 탑재한다.

배터리 용량뿐 아니라 전기모터 출력도 다르다.

프레스티지는 136마력(100kW), 노블레스는 204마력(150kW)이다. 모터 최대토크는 40.3kgf·m(395Nm)로 동일하다. 정부신고 복합전비(연비)는 프레스티지 5.6km/kWh, 노블레스 5.4km/kWh로 프레스티지가 더 좋다. 특히 도심전비는 프레스티지 6.4km/kWh, 노블레스 6.0km/kWh로 차이가 난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2021 쏘울과 쏘울 EV에 후석 승객 알림, 공기청정 모드,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204마력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2021 쏘울 가격은 1910만~2293만원이다.

2021 쏘울 EV는 프레스티지 4187만원, 노블레스 4834만원이며 서울시 기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적용 받으면 각각 2993만원, 3564만원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