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저우모터쇼] ‘마세라티’ 닮은 중국형 기아 K3, 전기차로도 출시
[광저우모터쇼] ‘마세라티’ 닮은 중국형 기아 K3, 전기차로도 출시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11.2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기아자동차는 2019 광저우 모터쇼에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와 함께 올 뉴 K3 EV를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KX3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중국 SUV 시장을 겨냥해 기아차가 선보이는 소형급(B 세그먼트) SUV로, 공개와 동시에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5 엔진과 IVT 무단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15마력, 복합연비 5.4ℓ/100km 성능을 갖췄다. IT 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구를 적극 반영해 기아차 텔레매틱스 서비스 UVO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왼쪽부터) 리즈쥔(李志军) 동풍열달기아 부총경리 / 차석주 현대기아차 중국제품개발 담당 부사장 / 리펑(李峰) 동풍열달기아 총경리 /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 /  왕리엔춘(王连春)동풍열달기아 동사장 / 허웨이(何伟) 동풍열달기아 부동사장/ 리웨이(李玮) 동풍열달기아 동사 / 올렉 손(Oleg Son) 중국기술연구소 기아디자인 담당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리즈쥔(李志军) 동풍열달기아 부총경리 / 차석주 현대기아차 중국제품개발 담당 부사장 / 리펑(李峰) 동풍열달기아 총경리 /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 / 왕리엔춘(王连春)동풍열달기아 동사장 / 허웨이(何伟) 동풍열달기아 부동사장/ 리웨이(李玮) 동풍열달기아 동사 / 올렉 손(Oleg Son) 중국기술연구소 기아디자인 담당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이와 함께 기아차는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를 이번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했다.

중국형 준중형 세단 ‘올 뉴 K3’는 국내에서 선보인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 한 모델로 지난 5월부터 가솔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판매 중이다. 기아차는 이날 선보인 전기차 모델을 내년 1분기 투입해 갈수록 심화되는 중국 시장의 환경 규제와 늘어나는 친환경차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기아 K3 EV
중국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기아 K3 EV

 

중국형 기아 K3
중국형 기아 K3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