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율주행차용 ‘라이다’ 센서 공급 업체 탐색 중
애플, 자율주행차용 ‘라이다’ 센서 공급 업체 탐색 중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4.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애플이 자율주행차용 차세대 라이다(Lidar) 센서를 공급할 업체를 찾기 위해, 관련 업체와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벤처비트에 따르면, 애플이 자율주행차 차세대 라이더 센서를 공급할 수 있는 업체로서 적어도 4개사와 협의를 갖고, 자사의 라이더 제품에 대한 평가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비트는 “이런 움직임은 애플이 자율주행차 경쟁에 진입하려는 야심을 보여주는 새로운 증거”라며, “이번 회담은 도로를 입체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차세대 라이다 센서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애플은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애플은 기존 기술보다 더 작고, 싸고, 대량 생산하기 쉬운 라이더 제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라이다 센서를 찾는 것의 의미는 이 업체가 자율주행차의 하드웨어 체인 전체를 개발하기를 원한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애플의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에 탑재된 ‘벨로다인’의 제품을 포함한 현재의 라이다 시스템은 레이저 광 펄스를 사용해, 차량 주변 환경의 정확한 이미지를 렌더링한다. 이 시스템은 10만 달러(약 1억 1천만 원)의 비용이 들며, 덩치가 큰 레이저 스캐너가 필요하다. 또한, 실제 차량에 사용하기에는 고장이 날 확률도 높다.

이에 수많은 기업들이 라이다를 더 작고, 더 저렴하고, 더 튼튼하게 만들기 위해 10억 달러(약 1조 1천억 원)을 투자하고 있다.

애플은 테슬라, 알파벳 구글의 핵심 인력들을 데려와 도로 주행 테스트를 확대하며, 차세대 라이다 센서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프로젝트 타이탄의 목표가 완성차 업체와 파트너십 등으로 새로운 차량을 만드는 것인지, 자율주행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요소를 공급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벤처비트는 이에 대해 “애플이 언급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해 테슬라의 엔지니어링 책임자였던 더그 필드를 다시 영입해, 타이탄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프로젝트에는 약 12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또한,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전년도 보다 1300km이 늘어난 13만Km의 자율주행 시범 운행도 진행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