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8월 7일 뉴욕서 공개 'S펜 강화'
삼성 갤럭시노트10, 8월 7일 뉴욕서 공개 'S펜 강화'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7.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2일 전세계 미디어 및 파트너사에 초대장 발송
초대장, S펜+카메라 렌즈 조합으로 구성...S펜 또 다시 강화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삼성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다음 달 7일, 미국 뉴욕에서 공개한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경우 갤럭시노트5 이후로 계속 뉴욕에서 공개돼왔다. 삼성전자는 2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갤럭시노트10 공개 행사 초대장을 발송했다. 공개 행사는 삼성전자 뉴스룸과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8월 7일 오후 4시(현지시간)에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시간으로는 8일 오전 5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9일 같은 장소에서 갤럭시노트9을 공개한 적 있다.

초대장에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최대 차별점인 S펜과 함께 카메라 렌즈가 등장한다. S펜에는 전작에 비해 발전된 혁신적인 기능이 도입되고 스마트폰을 감싸는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때부터 S펜 기능 강화에 신경을 써왔다.

갤럭시노트10 초대장 (사진=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초대장 (사진=삼성전자)

 

주요 외신을 종합하면 갤럭시노트10은 일반 모델과 갤럭시노트10 플러스로 출시될 전망이다. 지금까지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를 단일 모델로 출시해왔다. 일반 모델은 6.28인치 화면·4000~4200mAh 배터리·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6.75인치 화면·4500mAh 배터리·후면 쿼드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노트10은 갤럭시S10과 달리 전면 카메라가 오른쪽 상단이 아닌, 중앙 상단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해외에서는 5G와 LTE 모델로 출시되지만 국내의 경우 5G 모델만 나온다. 이에 따라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갤럭시노트10 일반 모델에 한해서 마이크로SD카드 슬롯 없이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갤럭시노트10는 45W급 고속 충전 기능이 지원된다. 전년 모델인 갤럭시노트9에서는 15W급 고속 충전 지원에 4000mAh 배터리가 적용됐다. 갤럭시S10 5G 모델의 경우 25W급 고속 충전 속도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