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의 10년 "여러분의 성공이 에픽의 성공입니다"
에픽게임즈의 10년 "여러분의 성공이 에픽의 성공입니다"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4.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非언리얼엔진이어도 '에픽 메가그랜트'로 1000억원 상당 지원
무료 크로스 플랫폼 서비스 '에픽 온라인 서비스' 제공
수수료 12%로 확 낮춘 '에픽게임즈 스토어'까지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에픽게임즈 최초의 해외 지사인 에픽게임즈 코리아가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한국 언리얼 엔진 사용 지표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개발자 친화적인 서비스와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계획이다.

에픽게임즈 코리아가 3일 논현동 소재 글래드라이브에서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밝혔다.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한국에 지사를 설립하지만 3년 정도 지나서 찾아보면 살아남아 있는 회사는 거의 없다"며 "한국 소비자들의 눈은 높은데, 시장은 작은 편이고, 규제는 전세계 가장 큰  시장인 중국 못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나 참을성 없는 해외법인들 시작했다가 몇년하고 포기하는데, 에픽게임즈는 한국을 공략해야겠다는 결정을 내려 첫번째 지사를 한국에 냈고 그간 좌충우돌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자평했다.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

지난해 전세계 언리얼 엔진 사용자 수는 75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전년도 500만 명에서 1.5배 증가한 수치다. 한국에선 증가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해 언리얼 엔진을 사용한 국내 사용자는 2017년보다 71% 증가했으며, 하루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순수한 이용자 수를 나타내는 지표인 DAU(Daily Active Users, 일간순수이용자)는 31%, 오프라인 컨퍼런스 참석자수 역시 20% 증가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해외 법인 중 유일하게 엔진 비즈니스 외에 본사가 하는 거의 모든 사업영역을 갖춘 유일한 지사라는 부분도 강조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게임뿐만 아니라 엔터프라이즈 분야에 대한 언리얼 엔진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포트나이트의 한국 서비스 역시 직접 진행하고 있다. 이에 더해 올해부터는 에픽게임즈 스토어와 에픽 온라인 서비스의 국내 서비스 역시 해외 지사 중 유일하게 전담인력을 채용, 직접 제공할 계획이다.

언리얼엔진 전체 사용자 수(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언리얼엔진 전체 사용자 수(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이날 행사에서는 언리얼 엔진을 이용한 국내 개발사의 차세대 AAA급 게임들도 소개됐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 ‘프로젝트 TL’, 넷마블의 ‘세븐나이츠2’, 넥슨의 ‘트라하’, ‘드래곤하운드’, ‘프로젝트 BBQ’, ‘카트라이더’ IP 게임 등이 언리얼 엔진 4로 개발되고 있으며, 4월 4일 공개 예정인 시프트업의 신규 프로젝트 역시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했다.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이 단순히 사용자가 많은 엔진을 넘어 실제 상업적인 성공으로 이어지는 대부분의 게임들에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엔터프라이즈 분야에서의 언리얼 엔진 사용 확대에 대한 내용도 발표됐다. 언리얼 엔진은 미국 국립 텔레비전 예술과학 아카데미(The National Academy of Television Arts and Science, NATAS)에서 주관하는 기술 엔지니어링 에미상(Emmy)의 2017-2018 시즌 ‘애니메이션 제작을 위한 3D 엔진 소프트웨어’ 부문을 수상하면서 게임이 아닌 일반산업 분야에서도 그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또한 MBC를 비롯해 웨더채널, 프랑스 대선 방송 등 국내외 방송 업계의 언리얼 엔진 사용 사례 역시 증가하고 있으며, ‘웰컴 투 마웬’,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혹성탈출’ 시리즈 등 영화 산업에서의 언리얼 엔진 활용 역시 눈에 띄게 늘어났다. 또 VFX 분야에서 자이언트 스텝이 선보인 실사에 가까운 디지털 휴먼 ‘빈센트’도 언리얼 엔진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와 함께 엔터테인먼트(차일디쉬 감비노 콘서트 및 롤드컵 K/DA 오프닝 무대), 건축(라디송 레드 호텔 인 브뤼셀 호텔, AEDAS, HOK, 트윈모션, 올림플래닛-아크로서울 포레스트, 서울숲 트리마제 등), 자동차(맥라렌, 페라리, 폭스바겐, BMW, 아우디) 및 제조(스틸케이스, 이케아) 분야에서의 언리얼 엔진 사용 사례가 소개됐다.

언리얼엔진을 사용해 만든 게임들(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언리얼엔진을 사용해 만든 게임들(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이어서 2015년 풀소스 코드가 포함된 언리얼 엔진의 무료 제공, 한화 170억 원 상당의 ‘파라곤’ 애셋 무료 배포, 마켓플레이스 개발자 수익률 70%에서 88%로 확대, 국내에서도 11개 작품이 수상한 언리얼 데브그랜트, ‘포트나이트’를 비롯한 개발 기술 노하우의 공유 등 ‘여러분의 성공이 에픽의 성공’이라는 모토하에 지속해온 ‘개발자와 함께 하는 언리얼 엔진’의 노력에 대해 전했다.

게임개발자컨퍼런스(Game Developers Conference 2019, 이하 GDC)에서 공개된 언리얼 엔진의 최신 기술도 소개됐다. 

먼저 퀵셀(Quixel)의 시네마틱 영상 ‘리버스(Rebirth)’가 시연됐다. 에픽게임즈의 GDC 오프닝 세션이었던 ‘스테이트 오브 언리얼(State of Unreal)’에서 처음 공개된 이 단편 영상은 1분 45초 길이의 리얼타임 시네마틱 영상이다. 퀵셀은 언리얼 엔진과 메가스캔을 활용해 기존의 오프라인 렌더링의 결과와도 견줄 수 있는 실제 같은 퀄리티의 시네마틱을 실시간으로 만들어냈다. 

역시 ‘스테이트 오브 언리얼’에서 최초 공개된 ‘트롤(Troll)’은 전례 없는 시네마틱급 퀄리티의 라이팅을 선보인 테크 데모로 최신 오프라인 렌더러의 이펙트와 견줄만한 실시간 빛과 그림자 효과를 아주 정확하고 사실적으로 구현한다. 이 기능은 이번 4.22 업데이트에 포함되어 앞으로 언리얼 엔진 4의 레이 트레이싱으로 제작할 수 있는 장면에 대한 기대치를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매직리프의 획기적인 디지털 휴먼 ‘마이카(Mika)’도 선보였다. 공간 컴퓨팅 환경 내에서 실감 나는 디지털 휴먼을 구현하기 위해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마이카’는 AI를 활용하여 유저의 눈을 바라보고, 시선에 맞춰 자세를 바꾸며 유저에게 더욱 편안한 경험을 선사한다.

언리얼 엔진의 새로운 고성능 물리 엔진과 파괴 시스템을 담은 ‘카오스(Chaos)’의 시연도 진행됐다. 에픽게임즈의 VR 게임 ‘로보리콜’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 실시간 데모에서 선보인 ‘카오스’를 통해 개발자들은 큰 규모의 파괴 장면이 필요한 부분에서 시네마틱급 퀄리티의 비주얼을 실시간으로 구현하며 콘텐츠 제작에 대한 전례 없는 콘텐츠 관리가 가능해졌다. ‘카오스’는 언리얼 엔진 4.23에서 얼리 액세스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언리얼 엔진의 새로운 고성능 물리 엔진과 파괴 시스템을 담은 ‘카오스(Chaos)’
언리얼 엔진의 새로운 고성능 물리 엔진과 파괴 시스템을 담은 ‘카오스(Chaos)’

에픽게임즈의 새로운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에픽 메가그랜트’와 모든 개발자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에픽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지난 2015년 500만 달러 규모의 기금을 마련해 진행된 ‘언리얼 데브 그랜트’의 기금이 모두 지원되며 종료됐다. 새롭게 발표된 ‘에픽 메가그랜트’는 총 지원금 1억 달러(한화 약 1,132억 원)로 약 20배 확대됐다. 지원 대상 역시 확대됐다.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언리얼 엔진이 아닌 다른 엔진 혹은 툴셋에서 언리얼 엔진 4로 전환하거나, 오픈 소스 3D 콘텐츠 개발에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까지 신청할 수 있다.

‘에픽 온라인 서비스’는 어떤 엔진을 사용하든, 어떤 스토어에 게임을 출시하든 상관없이 개발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무료 크로스 플랫폼 서비스다. 빠른 게임 개발과 원활한 게임 운영, 검증된 인프라의 신뢰성 등을 개발자에게 제공한다. 현재 게임분석과 티켓팅 시스템이 제공 중이며, 올해 안으로 업적, 순위표 & 통계, 파티 & 매치메이킹, 음성채팅, 플레이어 인벤토리 등의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12일부터 에픽게임즈 스토어의 한국 서비스도 정식으로 시작된다. ‘디비전 2’와 ‘메트로: 엑소더스’, ‘월드워 Z’를 포함, 총 12개의 작품이 론칭 타이틀로 결정됐다. 또한 에픽게임즈 스토어 사용자들은 2016년 IGN의 GOTY 후보에 올랐던 대작 ‘더 위트니스’를 에픽게임즈 스토어에서 12일부터 오는 19일까지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박성철 대표는 “'여러분의 성공이 에픽의 성공입니다'는 에픽게임즈의 모토"라며 "새로운 사업을 펼쳐나가며 개발자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게이머분들이 가장 혜택을 누리는 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픽게임즈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들(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에픽게임즈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들(이미지=에픽게임즈 코리아)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