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ERP 시스템, '클라우드 도입 꼭 해야 해?'...전환 비용도 부담
기업 ERP 시스템, '클라우드 도입 꼭 해야 해?'...전환 비용도 부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2.2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정부의 클라우드 확산 정책이 방향이 어긋났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ERP와 같은 핵심 시스템에서 개별 기업이 클라우드를 도입하기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생태계 확장에만 치중한다는 분석이다.

중소기업 경영지원부서에서 근무하는 한 ERP 시스템 관리자는 “굳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며, “관리 비용을 낮추려는 니즈는 있지만, 클라우드로 바꾼다고 혁신적으로 줄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온프레미스(기업이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시스템 구축부터 운영까지를 모두 수행하는 것) 환경에서 클라우드로 전환할 경우, 데이터 이전 작업 등 3개월 이상의 안정화 기간이 소요된다. 이렇듯 보이지 않는 비용까지 감안하면 기업으로서는 굳이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할 이유가 없는 셈이다.

정부의 클라우드 실행 전략이 생태계 확산에만 초점을 맞춰, 기업의 실제 활용에 대한 고민이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
정부의 클라우드 실행 전략이 생태계 확산에만 초점을 맞춰, ERP 시스템 등 기업의 실제 활용에 대한 고민이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ZeroERP education)

정부, 기업 환경 고려 없이 클라우드 확산만 바라

SaaS를 통해 ERP를 구축한 기업 T사의 경우, 본사는 온프레미스, 관계사는 SaaS 클라우드를 통해 ERP 시스템을 구축했다.

ERP 기업 영림원소프트랩 관계자에 따르면 “ERP 시스템을 지원하는 1700여 개 기업 중  SaaS 기반으로 ERP를 구축한 사례는 100여 개”라며, “300억 원 규모 이하 기업은 커스터마이징 비용이 큰 부담이라 클라우드를 도입하게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지금 기업 환경으로서는 클라우드는 도입한 100여 개도 많은 셈.

정부의 클라우드 확산 전략이 산업 생태계 확장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니, 기업이 어떻게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은 없는 것이다. 

"결국 클라우드 도입 늦은 중소기업만 피해볼 것"

지난 1월 정부는 제2차 클라우드  컴퓨팅 실행 전략을 발표하고 2021년까지 글로벌 10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발표했다. 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도입,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관련 기술 개발 및 인력 양성이 포커스다.

특히, 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비중을 2018년 0.7%에서 실행 계획 종료 시점인 2021년까지 10%로 끌어올린다고 공언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국가기관 중 처음으로 우정사업본부 우편정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면 재구축 사업자로 LG CNS를 선정됐다. 앞으로도 국내외 클라우드 회사 경쟁은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을 확장하기 위해 대기업 먹거리는 챙기면서, 중소기업은 내버려두는 꼴이다.

클라우스 산업 관계자는 “공공기관이나 대기업 등이 거래처가 클라우드로 전환하면, 거래를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강제로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상황이 발생할 것”이리며, “기술 확산기에 작은 기업은 쉽게 도입하기 어려우니 자연스럽게 변환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