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I 초협력' 제안..."사명도 바꾼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I 초협력' 제안..."사명도 바꾼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1.0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협력 대상으로 삼성전자, 카카오 꼽아
"통신기업에서 종합 ICT 기업으로 변화"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글로벌 AI(인공지능) 경쟁을 위해 국내 ICT 기업들이 힘을 모으는 超(초)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우선 협력 대상으로 삼성전자와 카카오를 예로 들었다. 또한 그는 앞으로 SK텔레콤 사명을 바꾸고 통신기업이 아닌 ‘종합 ICT’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박 사장은 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 글로벌 기업끼리는 이미 협력을 하고 있는데 국내 업체들이 따로 해서는 게임이 되지 않는다. 한국에 돌아가면 국내 주요 ICT 기업에 AI 초협력을 제안하겠다”며 “AI는 국내에 잘하는 플레이어(기업)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에 다 내주고 우리가 플레이어가 아닌 유저가 될 판”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특히 이번 CES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과 AI 협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웠다고 설명했다. 각자 브랜드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자유도는 가지면서, 서로의 AI 능력을 합치는 방향에 대해 상호 동의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카카오와는 작년 말 상호 지분 투자를 하면서 AI 분야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가 됐다고 언급했다.

박 사장은 “삼성전자 빅스비도 아직 퍼포먼스가 낮다. 각사가 자존심을 챙기지 않고 글로벌 스탠더드를 기준으로 협력하자는 게 초협력”이라며 “강제로 (삼성과) 통합하자는 건 아니고 퀄리티를 높이자는 거다. 희망하는 바는 (SK텔레콤 AI 플랫폼) 누구를 삼성 가전에 넣으면 좋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에 이어 CES에서 앤디 제시 아마존웹서비스 CEO와 만나 클라우드에 대한 협력을 논의했다고도 소개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박 사장은 앞으로 SK텔레콤 사명을 바꾸고 통신기업이 아닌 종합 ICT 기업으로 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통신 매출이 전체 60% 수준인데, 50% 미만으로 내려가면 SK텔레콤이라는 브랜드 대신 이름을 바꿔도 되는 시작점에 와 있다고 판단한다”며 “하이퍼커넥터 같은 종합 ICT 기업의 의미를 담은 이름이 될 것이다. 회사의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SK텔레콤 자회사로는 IPTV 사업을 하는 SK브로드밴드, ADT캡스(보안), 11번가(커머스), 원스토어 등이 있다. SK텔레콤 내부에서도 모빌리티와 AI(인공지능) 등을 사업화할 수 있는데, 사명을 변경하면서 사업의 분리 상장 등 구조적인 변화가 따를 것으로 보인다.

박 사장은 “회사가 성장하면서 구성원과 주주가 과실을 같이 가져가야 한다”며 “아직 계획이 구체화하지는 않았지만 올해 말부터 IPO(기업공개)를 시작해 주력 계열사가 앞으로 2∼3년 동안 IPO(Initial Public Offering, 주식공개상장)를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글로벌 회사와 다른 차원의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MS(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우리만이 아니라 삼성도 사활을 걸고 있다. SK텔레콤과 제3자간 협력 분야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한국 기업이 이런 식으로 변해 가는 게 맞는 방향이라고 본다. 국소적으로 대응하고 우리가 소비자가 돼 버리면 베네핏(이익)을 향유할 수 없다. 그런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