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미래성장 동력 확보, OS·클라우드 사업 확산”
티맥스 “미래성장 동력 확보, OS·클라우드 사업 확산”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1.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맥스, 2019년 경영계획 워크숍 개최하고 사업목표 및 경영전략 발표
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 티맥스클라우드 등 관계사별 혁신 전략 내걸어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SW 기업 티맥스가 2019년 확장 기지개를 편다. 

티맥스는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AI, 블록체인 등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운영체제(OS)와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산한다는 포부를 내걸었다.

지난 28일, 티맥스소프트를 비롯해 관계사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 티맥스클라우드는 최근 국내 경영진과 해외 법인장 등 전 임원은 2019년 경영계획 워크숍을 개최하고, 각 사별 사업목표와 경영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특히 티맥스는 이번 워크숍의 슬로건을 ‘혁신과 목표에 대한 약속 그리고 실행’으로 정하고, 성공적인 IPO를 통해 R&D 투자 자원을 확보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기술의 차별화와 함께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한 우수 인재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인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운영체제 ‘티맥스OS’로 고객 사례를 확보해 시장 확산에 집중하는 한편, 티맥스의 시스템 SW 원천기술이 총망라된 클라우드 플랫폼인 ‘프로존(ProZone)’을 내세워 클라우드 사업도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티맥스는 AI, 블록체인 등 신기술 개발과 운영체제(OS)와 클라우드 사업을 확산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티맥스)

각 관계사 목표로, 티맥스소프트(대표 김동철)는 2019년의 화두를 ‘성공적인 기업공개(IPO)’로 정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미들웨어 ‘제우스’의 시장 점유율을 50% 이상으로 올려 시장 지배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4차 산업 혁명에 맞게 R&D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우수 인재를 확보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IPO를 통해 회사의 가치를 세상에 널리 알리고, 모든 사람들이 티맥스를 알아보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티맥스데이터(대표 이희상)는 AI 및 블록체인 등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우수한 R&D 인력을 확보하며 기술력을 다지는 한 해를 보낼 예정이다. 더불어 ‘티베로(Tibero)’의 일곱 번째 버전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희상 티맥스데이터 대표는 “고객 중심의 솔루션과 제품을 제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며 빅딜 사업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며, “티맥스클라우드와 협업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며 조직 시너지를 극대화해 수익성을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기회"

티맥스클라우드(대표 이희상)는 탈오라클 추세에 발맞춰 ‘티맥스클라우드 토탈 솔루션’을 제안하며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국내는 아직 클라우드로 전환한 비율이 낮아 시장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본다며, 또한 클라우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고 규제도 완화되고 있는 것이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 설명했다.

티맥스오에스(대표 박학래)는 각 산업별 망 분리 시장과 공공 및 교육 분야로 초기 영업력을 집중하는 한편, 국방부 사이버지식정보방 및 우정 사업 본부 등 특정 사이트용 OS 안정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학래 티맥스오에스 사장은 “니치 마켓을 타깃으로 시장에 접근, 적극적으로 고객 사례를 확보해 새로운 제품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티맥스OS가 가진 장점이 극대화될 수 있는 시장을 기반으로 점유율을 향상해 나가고, 고객 중심의 기술지원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