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부자' SKT · KT 현금성자산 4.2조원...4년 사이 55% 급증
'현금부자' SKT · KT 현금성자산 4.2조원...4년 사이 55% 급증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10.10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성자산, 현금과 수표 · 예금 등의 자산으로 소비자 등을 위한 투자 여력 의미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과 KT의 현금성자산이 4년새 55% 급증하며 4조 2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현금성자산은 현금과 수표, 예금 등의 자산으로 소비자 등을 위한 투자 여력을 의미한다.

박광온 국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한국거래소의 자산 및 현금성자산을 분석한 결과 이통3사의 현금성자산은 2014년 3조 1390억원에서 지난해 4조 5887억원으로 4년새 46.1%(1조 4천497억원) 증가했다. 이통3사의 현금성자산 증가율은 자산 증가율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3사 자산총액은 2014년 73조 7294억원에서 2018년 88조 4978억원으로 20.0%(14조 7천684억 원) 늘었다.

통신사 별로 살펴보면 SK텔레콤의 현금성자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SK텔레콤의 현금성 자산은 1조5067억원으로 2014년 대비 80.5%(6723억 원) 증가했다. SK텔레콤의 자산은 4년 사이 14조 4279억원 늘어 이통3사 자산 증가액 14조 7684억원의 97.7%를 차지했다.

KT는 현금성자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해 KT의 현금성자산은 2조 7034억원으로 2014년 1조 8887억원보다 8147억원(43.1%) 증가했다. 이통3사 전체 현금성자산 증가액 1조 4497억 원의 56.2% 수준이다.

같은 기간 KT의 자산총액은 33조 7755억원에서 32조 1888억원으로 4.7%(1조 5867억 원) 감소했다. KT는 4년간 자산은 줄었지만 현금성자산은 크게 늘린 셈이다.

반면 LG유플러스의 현금성 자산은 2014년 4159억 원에서 지난해 3786억 원으로 373억 원 감소했다. 그러나 자산은 12조 127억원에서 13조 9399억원으로 1조 9272억원 늘었다.

박광온 의원은 “이동통신사들이 소비자를 위해 투자할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불법보조금을 뿌리는 구태의연한 경영방식에서 벗어나서 혁신적인 콘텐츠와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