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 사고에도 클라우드는 죽지 않습니다”...SK C&C, DRaaS 서비스 위한 MOU 체결
“재해 사고에도 클라우드는 죽지 않습니다”...SK C&C, DRaaS 서비스 위한 MOU 체결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6.2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C&C·제트컨버터·아토리서치·에스피테크놀러지 4개사 대덕 데이터센터에 '온리원 DR센터' 구축 예정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SK C&C가 클라우드를 통합하는 ‘온리원 DR(재해복구)센터 서비스’를 출시한다. 

SK㈜ C&C(사업대표 안정옥)는 경기도 판교 캠퍼스에서 파트너사와 ‘Cloud Z DRaaS(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서비스형 재해복구) 사업 협력 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함께하는 파트너사는 제트컨버터, 아토리서치,  에스피테크놀러지다.

‘온리원 DR 센터’는 국내 기업들이 재해 복구 서비스에 클라우드를 언제든 자유롭게 빌려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SK㈜ C&C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하는 형태로 구축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4개 사는 SK㈜ C&C의 클라우드 재해복구 시스템 및 서비스 설계를 기반으로 ▲제트컨버터의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 재해복구 솔루션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및 가상화 기술 기반 플랫폼 ▲에스피테크놀로지의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등을 ‘클라우드 제트 DRaaS’에 접목시킬 예정이다.

(사진=SK C&C)
(사진=SK C&C)

기존 기업들은 자신이 쓰는 IT인프라·클라우드 시스템에 맞춰 재해 복구 서비스를 이용해야 했기 때문에, 구축과 모니터링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입했다. 

이번에 구축될 ‘클라우드 제트 DRaaS’의 최대 강점은 고객이 사용중인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전용 DR센터로 통합해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SK C&C는 설명했다. 

기업에서 ‘클라우드 제트 DRaaS’를 활용 시, 업무에 따라 퍼블릭 클라우드, 온프레미스를 각각 사용하고 있어도 통합 관리 및 데이터 백업이 가능하다. 

또 재해 발생하면 클라우드 제트 DRaaS가 작동 중인 SK C&C의 대덕 데이터센터가 메인 센터로 전환돼 업무 중단도 생기지 않는다.

별도 구축 비용 없고, 최대 2개월이면 운영까지 가능 

SK C&C는 ‘클라우드 제트 DRaaS’를 통한 고객별 DR 시스템 모니터링은 물론 각종 테스트와 모의훈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별도 구축이 비용이 없으며, DR서비스 설계에서 구축·운영까지 1~2개월이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신현석 SK㈜ C&C플랫폼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대덕 데이터센터 내에 ‘Cloud Z DRaaS’ 제공을 위한 서버 구축 등 클라우드 DR 인프라를 완비했다”며, “클라우드 DRaaS 서비스는 10월 오픈을 목표로 DR 풀 서비스 패키지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