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
우아한형제들,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
  • 정유림 기자
  • 승인 2020.05.1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R코드 통해 주문하면 빌딩 내 입점 가게 로봇이 자리로 배달
본사서 5일간 94건 배달 완료...하반기 다른 건물로 서비스 확대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를 오는 29일까지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를 오는 29일까지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딜리타워는 엘리베이터를 스스로 호출하고 타고 내릴 수 있으며 사전에 입력된 이동 경로를 활용해 주문자가 있는 곳까지 음식이나 물품을 배달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10월 딜리타워를 본사 건물 1층에 배치해 라이더가 음식을 1층까지만 배달하면 로봇이 주문자에게 최종적으로 배달하는 시범 서비스를 처음 진행한 바 있다.

이번에 진행하는 시범 서비스는 우아한형제들 임직원이 건물 18층에 있는 사내 카페에 음료나 간식을 주문하면 딜리타워가 각층 사무실과 회의실로 배달하는 방식이다. 딜리타워는 카페 주문접수 시스템과 연동돼 있으며 주문 내용이 로봇 상단의 스크린에 표시된다.

카페 사장님은 스크린 확인 후 주문 들어온 음식을 로봇 내부(적재함)에 넣고 출발 버튼만 누르면 된다. 딜리타워는 자동문, 엘리베이터와 연동돼 주문자가 있는 층으로 스스로 이동하며 도착 시 주문자에게 문자와 전화를 걸어 도착 사실을 알린다. 주문자는 로봇의 스크린에 자신의 휴대전화번호 네 자리를 입력하면 적재함을 열고 음식을 수령할 수 있다.

딜리타워는 적재 칸이 2개로 구분돼 있다. 음료의 경우 한번에 최대 12잔까지 실을 수 있으며 주문량이 많으면 여러 차례 나눠 배달한다. 이동 속도는 1.2m/s로 사람이 빠르게 걷는 속도와 비슷하다. 좁은 통로나 노면이 고르지 못한 곳에서는 자동으로 속도를 줄인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완충 시 6시간이며 매장 대기 시 자동 충전된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번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11~15일까지 5일간 주문을 총 94건을 받아 음료가 총 255잔 배달됐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 이사는 "오피스, 주상복합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대형 건물에 입점해 있으면서도 정작 매장을 찾는 손님에게만 식음료 판매를 할 수 있었던 커피숍, 빵집 등에게 딜리타워는 새 수요 창출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하반기에도 오피스 및 호텔 등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딜리타워의 기능성과 서비스 방식 등을 고도화해 하반기 상용화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