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NH농협은행장 “초격차 디지털 뱅크 구현하겠다”
손병환 NH농협은행장 “초격차 디지털 뱅크 구현하겠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 3대 경영 방침 제시
3월 26일 취임한 손병환 NH농협은행장 모습  출처: NH농협은행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손병환 NH농협은행장이 취임 일성으로 ‘초격차 디지털 뱅크 구현’을 화두로 던졌다.

NH농협은행은 손병환 은행장이 제5대 NH농협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고 26일 밝혔다.

손 은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 없이 코로나19로 힘든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대고객 지원 현황을 점검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손 행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취임 인사를 통해 “디지털 혁신을 통해 초격차 디지털 뱅크를 구현 하다”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시대는 온라인, 오프라인 채널 간, 은행 및 비은행 업종 간 경계가 없는 시대다. 밀레니얼 세대 등 새로운 경제 구성원들이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이러한 변화의 흐름을 읽고, 혁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행장은 “디지털화는 몇몇 부서만의 과제가 아닌 전 은행 공통 과제이기에, 디지털 문화 확산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겠다. 임직원의 디지털 마인드와 역량을 강화하고, 전 조직에 디지털기술 기반의 업무 효율화를 추진하겠다”며 “또 금융이 고객의 생활 속 편리한 경험으로 느껴질 수 있도록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이종업종과 협업 및 신기술 도입으로 서비스를 혁신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손 행장은 고객, 미래, 전문성이라는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기본으로, ‘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라는 경영방침을 제시하며, 농협은행을 새로운 디지털 휴먼뱅크로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농협 본연의 가치를 구현하겠다”며 “차별화 된 농업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농업금융 전문기관으로서 위상을 제고 하고 대국민, 지역사회 밀착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해 농협의 공익적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손 행장은 저금리, 고령화 시대 진입으로 자산관리 서비스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부각되고 있다며 고객들의 수익률 향상을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만들고 은퇴금융 강화 등 전 생애를 책임져 주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손 행장은 국내 금융시장이 저성장 기조, 경쟁 심화 및 인구 절벽 등으로 성장의 한계가 있다며 국가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글로벌 사업방향을 정립하고 농협금융 시너지를 적극 활용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열심히 일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전문성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손 행장은 “‘나부터 변해야지’하는 마음이 함께 할 때 비로소 NH농협은행이 찬란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것"이라며 ”저도 변하고 여러분도 변한다면 NH농협은행은 '함께 성장하는 디지털 휴먼뱅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손 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럴 때 일수록 고객들이 베풀어준 따뜻한 후의에 보답하는 자세를 통해 NH농협은행의 적극적인 책무를 다할 수 있어야 한다. 즉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경제가 다시 정상화될 때까지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우리 고객들에게 비올 때 우산 같은 존재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손병환 행장은 서울대학교에서 농업교육학을 전공한 후 1990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했다. 그는 농협중앙회 기획실장, 지주 사업전략부문장 및 경영기획부문장을 역임한 기획, 전략통으로 알려졌다. 또 은행 스마트금융부장을 거치며 디지털 환경에 대한 전문성도 겸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