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산 노트북·스마트폰 관세 12월까지 유예
트럼프, 중국산 노트북·스마트폰 관세 12월까지 유예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8.1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중국에서 수입된 많은 가전제품에 대해 제안된 관세를 연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3일(현지 시각)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12월 15일까지 특정 상품에 대한 관세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USTR은 앞서 성명을 통해 중국 상품 3000억 달러(약 360조 원)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중국과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뒤 9월 1일 관세 부과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는데, 이 시기는 USTR이 아직 유효하다고 밝힌 시간대였다. 미국 정부는 이미 중국 수입품의 일부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더버지는 “미국 정부는 특정 제품이 ‘건강, 안전, 국가안보 및 기타 요인에 근거해’ 새로운 관세 목록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성명은 또한 정부가 12월 15일까지 특정 상품에 대한 관세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성명서를 통해 "예를 들어, 이 그룹의 제품들은 휴대폰, 노트북 컴퓨터, 비디오 게임기, 특정 장난감, 컴퓨터 모니터, 그리고 신발과 의류의 특정 품목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미정부는 9월 1일과 12월 15일 사이의 변화에 영향을 받을 상품 목록을 발표했다.

더버지는 “이 발표는 애플과 같은 제조업체들에게 어느 정도 안도감을 줄 것”이라며, “애플은 관세 비용이 소비자들에게 전달될 것이며 맥 프로 부품에 대한 면제를 요구해왔다. 트럼프는 이 같은 요구를 부인할 것을 약속했고, 앞서 소비자들이 아이폰 가격을 ‘매우 쉽게’ 10% 인상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양대규 기자)
(이미지=양대규 기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