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 1만명 돌파
SKT,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 1만명 돌파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8.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월드 매장에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떴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 T월드 매장에 7명의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가 떴다. SK텔레콤이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선보였던 ‘알기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 중 7명이 교육 과정을 거쳐 이번에 스마트폰 시니어강사로 변신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말부터 운영 중인 어르신 대상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를선발, 교육을 거쳐 스마트폰 강사(보조강사)로 활동하는 ‘다시, 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시니어 강사 7명의 평균 나이는 69.7세다. 시니어 강사 중 최고령자는 82세, 최연소자는 61세다. 이들이 근무하는 매장은 서울 영등포구를 비롯해 부산 양산시∙대구 북구∙광주 북구∙천안시∙전주시 등에 있는 총 6개다.
 
시니어 강사에 대해 어르신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라고 SK텔레콤 측은 전했다. 수강자들과 같은 눈높이를 갖고 있어 설명이 쉽고, 강의를 듣는 어르신들도 궁금한 점을 부담 없이 물어볼 수 있어 교육 효과가 크다는 평가다.

수강생들은 “매장 직원 선생님이 알려주는 속도나 말은 따라가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시니어 강사는 우리가 따라하기 쉽게 천천히 설명해주니 좋다”고 말했다.

강사로 나선 안정필 할머니(81세,빨간색 상의)가 서울 대림동 소재 SK텔레콤 T월드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법을 강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강사로 나선 안정필 할머니(81세,빨간색 상의)가 서울 대림동 소재 SK텔레콤 T월드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법을 강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은 60대 이상 어르신이 76%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많이 사용하는 SNS∙금융∙생활편의 등 어플리케이션 사용법을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 수강생도 있다.

스마트폰 교실에서는 스마트폰의 배경화면이나 벨소리 설정, 사진찍기 등 기초 기능부터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네이버 밴드 등 SNS나 유튜브 활용법 등을 강의한다.

또 어르신들이 매번 은행에 가지 않고도 계좌 잔액 확인∙이체 등을 할 수 있는 금융 애플리케이션(App.)과 보이스피싱 예방법, 고속버스∙기차예매와 같은 교통편의 앱 활용법 등도 알려드리는 등 5G 시대에 정보 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스마트폰 교실을 수강한 어르신들에게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는 인지강화훈련을 쉽고 편하게 도와드리는 챗봇 '뇌건강 지킴이 새미' 서비스 이용권을 무료로 제공 중이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은 어르신 등 스마트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SK텔레콤 매장의 T매니저들이 무료로 스마트폰활용 방법을 교육하는 사회적 가치 제고 프로그램이다.

2018년말 54개 매장에서 시범 시행한 후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해 8월 현재 전국 389개 대리점 및 지점 매장에서 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며, 수강생이 1만명을 돌파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알기쉬운 스마트폰 교실’을 통해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 새로운 직업인 시니어강사 양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