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무거운 책임감, 국가경쟁력 강화 기회 만들 것”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무거운 책임감, 국가경쟁력 강화 기회 만들 것”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8.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 소감을 전했다. 

9일 청와대는 최기영 서울대 교수를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의 후임으로 내정했다. 최기영 후보자는 반도체와 AI 분야 전문가로, 일본의 수출 규제 상황에서 안정적인 인사로 평가받는다. 

특히 저전력 시스템분야 세계적 권위자로, 그는 삼성전자가 2017년 말 전액 예산 지원으로 사람의 뇌를 닮은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도체인 뉴로모픽 칩 개발을 위해 진행한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NPRC)’의 초대 센터장을 맡았다.

해당 연구는 포스텍· UNIST(울산과학기술원) 등 4개 대학 17명의 교수와 100명의 연구원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산학협력 프로젝트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과기정통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과기정통부)

최기영 후보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R&D 혁신 등 근본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과기정통부가 추진해 온 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산업 육성과 R&D 혁신이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과학기술인들이 자율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전적 연구에 열정을 쏟아 붓고, 우수 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과학기술과 ICT를 통해 국민 모두의 삶이 윤택해지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약력>

최 기 영(崔起榮, Choi, Ki Young)
— 1955년 생
— 서울 중앙고
—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
—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 미국 스탠퍼드대학교(Stanford Univ.) 전기공학 박사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