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합승택시 '셔클' 은평뉴타운에 시범서비스
현대차, 합승택시 '셔클' 은평뉴타운에 시범서비스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KST모빌리티 14일부터 주민 100명 대상 시범서비스
12인승 쏠라티 개조차량 6대 운행…AI가 실시간 최적경로 이동

스마트폰 앱(app)을 기반으로 동선이 비슷한 승객을 대형 승합택시로 실어나르는 '라이드 풀링'(Ride Pooling) 서비스가 내일부터 시작된다.

현대자동차는 KST모빌리티와 14일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셔클은 반경 2km 내외의 서비스 지역에서 이용자가 앱으로 호출하면, 대형승합택시가 실시간으로 생성된 최적 경로로 운행하며 승객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우고 내려주는 수요응답형 서비스다.

현대차-KST모빌리티, 동네택시 '셔클' 시범운영
현대차-KST모빌리티, 동네택시 '셔클' 시범운영.

쏠라티 6대로 시작하는 시범 서비스는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을 선정해 3개월간 무료로 운영된다. 선정된 주민 1명당 3명의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최대 400명의 주민이 혜택을 받게 된다.

차량 1대에는 최대 10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반려동물도 함께 탈 수 있다.

현대차그룹의 인공지능(AI) 전문 조직인 에어랩(AIR Lab)이 실시간 최적 경로 설정 기술을 개발해 제공한다.

신규 호출이 발생하면 AI 합승 알고리즘을 통해 유사한 경로의 승객을 함께 탑승하도록 실시간으로 경로를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배차가 이뤄진다.

사용자가 셔클 앱을 통해 목적지를 입력하면 실시간 수요와 교통 상황을 고려해 최적의 차량이 배차되며, 호출 후에는 앱으로 실시간 차량의 위치와 도착 예정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지정 좌석제로 운영하며 좌석 간격을 넓히고 별도의 짐 수납공간도 제공한다. 정기적인 차량 세차와 소독으로 청결 상태를 유지한다.

현대차는 이번 사업에서 기술 개발과 함께 전반적인 서비스 정책·기획 업무를 담당했다고 소개했다.

서비스 이름인 셔클은 여러 지역을 정기적으로 오가는 '셔틀'(Shuttle)'과 지역·모임을 의미하는 '서클'(Circle)'의 합성어로, 누구나 지역에서 편안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환경을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현재 택시발전법상에서는 택시 합승 서비스가 불가능하다.

심야콜버스나 반반택시 등 서비스가 있지만, 이는 정해진 혹은 비슷한 경로로 심야 시간에만 운영된다는 점 등에서 셔클과는 다르다.

현대차-KST모빌리티, 동네택시 '셔클'의 옆모습.

현대차와 KST모빌리티는 지난해 1월 '셔클 프로젝트'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지정을 받아 시범 서비스 물꼬를 텄다.

현대차와 KST모빌리티는 시범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반기 본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본사업에서는 국토교통부,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셔클이 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이동시키는 국내 최초 '라이드 풀링 서비스'로 의미가 있다며 지역 주민의 이동성 개선과 함께 단거리 승용차 운행 감소, 커뮤니티 활성화, 주차난 해소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정희 현대차 에어랩 상무는 "셔클은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에 편안하고 자유로운 이동 경험을 제공하려 시작한 혁신 사업의 하나"라며 "지역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개발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동 수단과 지역 운송사업자와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