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필리핀 해군 호위함 '안토니오 루나' 진수…배수량 2600톤급
현대重, 필리핀 해군 호위함 '안토니오 루나' 진수…배수량 2600톤급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11.0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속력 25노트-항속 거리 4500해리
후속 사업도 논의...추가 수주 가능성↑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현대중공업이 8일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 해군 최신예 호위함 2번함을 진수(배의 외형을 만들어 물에 띄움)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과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필리핀의 델핀 로렌자나(Delfin Lorenzana) 국방부 장관, 노엘 클레멘트(Noel Clement) 합참의장, 로버트 엠페드라드(Robert Empedrad) 해군참모총장, 알바노 웡(Albano Wong) 주한 대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함정은 '안토니오 루나(Antonio Luna)함'으로 명명됐다. 19세기 필리핀 육군 대장으로 미국과의 독립 전쟁을 이끈 국민적 영웅인 안토니오 루나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에서다. 안토니오 루나함은 배수량 2600톤, 길이 107m, 폭 14m의 다목적 전투함이다. 최대 속력 25노트(약 46㎞/h)이며 4500해리(8300㎞) 이상 긴 항속거리를 보유해 장기간 경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8일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의 최신예 호위함 2번함을 진수했다. (사진=현대중공업)
8일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의 최신예 호위함 2번함을 진수했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10월 필리핀 국방부로부터 동형 호위함 2척을 수주하기도 했다. 올해 5월에는 1번함인 '호세 리잘(Jose Rizal)함'을 진수했다. 현대중공업은 해상 시운전과 마무리 의장작업 등을 거쳐 호세리잘함과 안토니오 루나함을 각각 2020년, 2021년 인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후속 사업인 필리핀 초계함 신조 사업에 대한 배타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으로써 향후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