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임원인사 단행...권오갑 부회장, 회장 승진
현대重그룹 임원인사 단행...권오갑 부회장, 회장 승진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11.1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 인수 등 각종 현안 해결 위해선 확고한 리더십 요구"
대내외 경영 어려움 극복위해 주요 계열사 경영진 대부분 유임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19일 권오갑 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대부분 유임시켰다.

신임 권오갑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 플랜트영업부로 입사해 런던지사와 학교재단 사무국장, 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 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다. 2014년에는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현대오일뱅크 사장 시절 신규투자와 조직문화 혁신을 바탕으로 영업이익 1300억원대 회사를 1조원대로 성장시키는 등 경영능력을 발휘했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그룹 기획실장으로 있을 때에는 비핵심 분야 사업재편과 자산매각 등 각종 개혁조치를 단행하고, 현대건설기계과 현대일렉트릭, 현대로보틱스, 현대에너지솔루션 등 비(非)조선 사업을 분할하면서 성장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후 지주회사 체제 전환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2018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고, 대우조선해양 인수 등 그룹의 각종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더욱 확고한 리더십이 요구되고 있다”며 “그룹의 최고 경영자로서 권오갑 회장이 그 역할에 더욱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부회장이 이번 임원인사에서 회장으로 승진했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부회장이 이번 임원인사에서 회장으로 승진했다. (사진=현대중공업)

한편, 이날 인사로 김형관·남상훈·주원호·서유성·권오식 전무 등 5명이 부사장에 올랐다. 성현철 상무 등 15명은 전무로, 류홍렬 상무보 등 19명은 상무로 각각 승진했다. 조성헌 부장 등 35명은 상무보에 신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그룹 인사>

[한국조선해양] ○ 전무→부사장 : 주원호 ○ 상무보 신규선임 : 박명식

[현대중공업] ○전무 → 부사장 : 김형관, 남상훈 ○ 상무 → 전무 : 성현철, 박문영, 류창열 ○ 상무보 → 상무 : 류홍렬, 이현호, 이윤식, 변정우, 김태진, 김명환, 박종운, 남상철 ○상무보 신규선임 : 조성헌, 윤훈희, 이종곤, 이운석, 김기주, 강민호, 성석일, 김정배, 정창화, 이경섭, 김용곤

[현대미포조선] ○상무 → 전무 : 이시국, 김송학 ○ 상무보 → 상무 : 우태주, 윤종흠 ○ 상무보 신규선임 : 이준우, 강태영

[현대삼호중공업] ○상무보 신규선임 : 김태문, 김영환, 이준혁, 김종구, 심학무

[현대건설기계/코어모션] ○상무 → 전무 : 문재영, 조승환, 양경신, 김상웅 ○ 상무보 → 상무 : 김종유, 박정환, 한재호, 이원태 ○ 상무보 신규선임 : 나홍석, 이재옥, 정명호

[현대오일뱅크] ○상무 → 전무 : 이용대, 김민호, 김오영, 고영규, 박기철 ○ 상무보 → 상무 : 이승호, 권기오, 조휘준, 조현철 ○ 상무보 신규선임 : 형성원, 윤중석, 최기화, 임평순, 임종인, 강동순, 박상조

[현대케미칼] ○상무보 → 상무 : 조남수

[현대글로벌서비스] ○상무보 신규선임 : 이동원, 안성기

[현대파워시스템] ○전무 → 부사장 : 권오식 ○ 상무보 신규선임 : 함수용, 이경모

[현대중공업지주] ○전무 → 부사장 : 서유성

[현대에너지솔루션] ○상무 → 전무 : 김진수 ○ 상무보 신규선임 : 이형내

[현대E&T] ○상무보 신규선임 : 김정환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