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영수증이 사라진다...카카오페이, 청구서에 영수증 기능 더해
종이 영수증이 사라진다...카카오페이, 청구서에 영수증 기능 더해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6.03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카카오페이는 자사 청구서 서비스에 ‘영수증’ 기능을 새로 추가했다고 3일 밝혔다. 별도 인증 절차 없이 카카오페이 안에서 여러 카드사의 결제 영수증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청구서 서비스에 신규 기능이 더해지면서 사용자들은 카드 이용대금명세서 뿐 아니라 영수증도 카카오페이로 편리하게 보관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카드사는 가장 먼저 연동 개발을 마친 신한카드부터 시작한다. 하나카드와 롯데카드도 곧 추가되며, 제휴사는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이미지=카카오페이)
(이미지=카카오페이)

‘영수증’을 신청하면 카드 결제 시 종이 영수증과 동일한 형태의 전자 영수증이 제공된다. 결제 승인 영수증과 취소 영수증 모두 자동 보관된다. 종이 영수증을 따로 보관하거나 카드사 홈페이지에 로그인해 출력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크게 개선했다. 

카드마다 결제 영수증을 각각 관리할 필요 없이 일별·월별로 누적된 금액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특정 카드사의 영수증만 별도 확인할 수도 있다.

신청 방법은 카카오톡 ‘더보기’ > ‘카카오페이’ 홈 > ‘영수증’을 선택하거나 ‘카카오페이 청구서’ 내 상단 탭에서 약관 동의만 하면 된다. 한 번 추가된 카드사는 카드를 재발급 받아도 자동으로 연결된다.

카카오페이는 “종이 영수증의 번거로움 때문에 영수증 받기를 거절하거나 모바일 영수증으로 받는 사용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새로 선보인 ‘영수증’으로 사용자들이 더욱 효율적으로 카드 영수증을 관리할 수 있기를 바라며, 현재는 종이 영수증과 동시 발급되지만 장기적으로는 종이 사용량을 줄여 사회적 비용 절감 및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