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준고급택시 '타다 프리미엄' 프리오픈테스트
타다, 준고급택시 '타다 프리미엄' 프리오픈테스트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5.0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명 대상, 13일부터 탑승 가능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서 준고급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 테스트를 13일부터 시작하며 3,000명의 무료 탑승객 모집에 나선다.

정식 론칭 전 특별히 마련된 이번 행사는 준비된 드라이버와 고객들이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한 발 앞서 체험할 수 있도록 무료로 제공한다.

서울지역 개인, 법인택시 등 타다 프리미엄 참여 드라이버가 직접 운행하며 타다 베이직 1회 이상 탑승 고객은 모두 응모할 수 있다. 프리 오픈기간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론칭 시 보다 완성도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 테스트 시작한다.(사진=브이씨앤씨)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 테스트 시작한다.(사진=브이씨앤씨)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 테스트, 탑승 신청은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타다 앱을 통해 가능하며, 최종 3,000명을 선정한다. 당첨된 타다 이용자는 오는 13일 오전 11시부터 31일까지 약 3주간 타다 프리미엄 시범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해볼 수 있다.

프리 오픈인 만큼 출발은 서울시 강남구와 서초구로 한정되며 서울시 전역에 도착 가능하니 이용시 참고하자.

타다 프리미엄은 타다 베이직이 선보인 이동의 기본을 그대로 고급 택시로 이식한데다 이에 공감하는 전문 드라이버가 운행하며 상향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요금은 타다 베이직 대비 약 30% 높은 수준으로 책정해 사용자들이 합리적으로 이동을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은 보다 폭넓은 선택지를 원하는 사용자에게 새로운 이동 옵션을 제공하는 동시에 택시 등 기존 이동산업에도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주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협업으로 큰 시장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타다는 지난 2월 말부터 타다 프리미엄과 함께 할 개인 및 법인택시 사업자를 대상으로 파트너 공개 모집을 시작했으며, 프리 오픈 테스트 종료 이후 서울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