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시대 연다"...타다, 6개월만에 회원 50만 명 차량 1,000대 성장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시대 연다"...타다, 6개월만에 회원 50만 명 차량 1,000대 성장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5.0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만에 호출수 1300%
1회 이상 운행 드라이버가 4300명 돌파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VCNC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론칭 6개월만에 가입 회원 50만 명, 운행 차량 1,000대, 1회 이상 운행 드라이버가 4300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승차거부 걱정 없는 바로 배차 시스템, 편안하고 쾌적한 탑승 환경, 균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버 등 타다가 선보인 해법은 오랜 기간 움직일 줄 모르던 이동 시장의 서비스를 바꾸며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낸 것이다.

타다 베이직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용자의 이동을 해결하고자 신규 서비스 출시도 했다. 실시간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 예정된 일정에 맞춰 이용 가능한 타다 에어, 타다 VIP VAN, 타다 프라이빗과 같은 사전 예약 서비스다.

타다, 회원 50만명 차량 100대 돌파 인포그래픽(인포그래픽=VCNC)
타다, 회원 50만명 차량 100대 돌파 인포그래픽(인포그래픽=VCNC)

여기에 지난 3월 장애인과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타다 어시스트’ 서비스도 시작했다. 타다 어시스트는 친환경 전기차 볼트 EV를 제공해 소음과 진동이 없는 쾌적한 탑승 환경은 물론 연료비 감축으로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에서 요금을 제공한다.

사용자의 다양한 이동 수요를 반영해 최적화된 서비스 공급이 가능한 이동 플랫폼의 강점과 모두를 위한 이동을 만들겠다는 타다의 비전이 만들어낸 결과다. 

6개월 단기간 내 새로운 모빌리티 시장을 열어낸 만큼 향후 타다 프리미엄 등 준고급 택시를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로 모빌리티 혁신과 사용자 이동권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모든 사용자의 이동 문제 해결에 철저하게 집중해 수요를 만들고, 타다 베이직, 준고급택시 등 공급자에게 제대로 수요를 연결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