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실시간 위치 등 탑승정보 공유하는 ‘안심 메시지’ 시작
타다, 실시간 위치 등 탑승정보 공유하는 ‘안심 메시지’ 시작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11.3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채널 통한 전송 편의성 갖춰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브이씨앤씨(대표 박재욱)의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이용객 안전 강화를 위해 실시간 위치 등 탑승 정보를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안심 메시지’ 기능을 지난 29일부터 시작했다.

앞으로 타다 이용객들은 지인들에게 탑승 정보는 물론 실시간 위치까지 공유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타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는 탑승 정보와 함께 ‘실시간 위치 보내기’ 기능이 추가되며 출발지, 목적지, 탑승 시간, 예상 소요시간 등 자신의 탑승 정보와 함께 실시간 위치를 알려주는 링크가 포함된 메시지를 지인들에게 보낼 수 있다.

이용객은 인원 수 제한 없이 여러 명에게 타다 안심 메시지를 보낼 수 있으며,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SMS), 페이스북 메신저, 라인, 비트윈, 이메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전송이 가능하다.

타다, 실시간 위치 등 탑승정보 공유하는 ‘안심 메시지’ 시작하다.(사진=쏘카)
타다, 실시간 위치 등 탑승정보 공유하는 ‘안심 메시지’ 시작하다.(사진=쏘카)

안심 메시지 수신자는 지인인 타다 이용객의 탑승 정보와 함께 메시지 상에 뜨는 실시간 위치 확인 링크를 통해 탑승객이 현재 어느 위치에 있는 지 알 수 있다. 단, 실시간 위치 확인 링크의 경우 타다 이용객이 목적지에 하차한 뒤 1시간 이내 자동으로 만료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무엇보다 고객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면서,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