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티비 프릭엔, 서울디지털대와 BJ⋅크리에이터 전문 교육과정 운영
아프리카티비 프릭엔, 서울디지털대와 BJ⋅크리에이터 전문 교육과정 운영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4.1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아프리카TV 프릭엔과 학교법인 서울디지털대학교가 BJ⋅크리에이터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17일 서울디지털평생교육원에서 학교법인 서울디지털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BJ⋅크리에이터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프릭엔 김영종 대표와 학교법인 서울디지털대학교 이영수 부총장(서울디지털평생교육원 원장직무대행)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문화 콘텐츠 산업의 새로운 인재를 창출하기 위한 BJ⋅크리에이터 전문 교육과정 개설⋅운영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프릭엔의 1인 미디어 진행자 교육 콘텐츠를 서울디지털평생교육원 내 '1인 BJ⋅크리에이터 온라인 교육과정'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프릭엔이 자체 제작한 교육 콘텐츠에는 법률, 인사, 노무, 코딩, 재테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출신 BJ와의 협업을 통해 쌓아온 프릭엔만의 노하우가 담겨있어 1인 미디어 콘텐츠 기획, 제작, 편집 등에 실직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과정은 학교법인 서울디지털평생교육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강의을 듣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프릭엔(FreecN) 앱을 통해서도 VOD 형태로 강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프릭엔 앱은 구글스토어,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할 수 있다.

양측은 이번 교육과정 도입으로 학교법인 서울디지털대학교 재학생 및 교직원들에게 문화 콘텐츠 산업에 대한 이해와 활용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울디지털대학교에서 우수한 문화 콘텐츠 분야 인재가 양성될 수 있도록 관련 전공 및 학과 개설 등에도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프릭엔은 다양한 전문 분야의 1인 크리에이터를 발굴 및 육성하는 아프리카TV의 자회사로 전문 강의 채널 ‘아프리칼리지’와 팟캐스트 ‘팟프리카’, 숏 VOD 앱 '프리캣'을 운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울디지털대학교 이영수 부총장, 프릭엔 김영종 대표(이미지=아프리카TV)
왼쪽부터 서울디지털대학교 이영수 부총장, 프릭엔 김영종 대표(이미지=아프리카TV)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