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현대엘리베이터 사내이사 재선임
현정은 회장, 현대엘리베이터 사내이사 재선임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3.2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주주들로부터 재신임을 받았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5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현정은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지난해 1월 현대상선은 현 회장을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배임 혐의 등으로 고소해 조사 받고 있다. 또 2016년엔 현대그룹 계열사들이 현 회장 일가가 보유한 회사에 일감을 부당하게 몰아준 것이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 적발돼 과징금을 부과 받기도 했다.

때문에 현대엘리베이터의 3대 주주인 국민연금(지분율 11.98%)이 이번 주총에서 현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다. 하지만 국민연금 산하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지난 21일 현대엘리베이터의 사내이사 선임 건에 '기권'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상호출자기업집단 내의 부당 지원행위가 있어 기업가치 훼손이 있다고 볼 수 있다"며 "그러나 장기적인 주주가치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했다.

이날 주총에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를 사내이사로, 김호진 현대그룹 전무를 기타비상무이사로 각각 재선임하는 안건도 통과했다. 사외이사로는 김유종 전 우리 에프아이에스 감사, 정영기 홍익대 경영학부 교수, 성우석 전 NH투자증권 해외영업본부 상무 등이 선임됐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