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대에는 새 교육이 필요하다’…IBM, 국내 첫 P-테크 ‘서울 뉴칼라 스쿨’ 개교
‘새 시대에는 새 교육이 필요하다’…IBM, 국내 첫 P-테크 ‘서울 뉴칼라 스쿨’ 개교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3.0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IBM이 주도하는 P-테크가 우리나라에서 첫걸음을 시작했다. 

한국IBM은 국내 첫 P-테크(P-TECH) 학교인 '서울 뉴칼라 스쿨'이 개교하고 4일 오전 서울 세명컴퓨터고등학교에서 신입생 52명의 입학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P-테크는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 인재 양성을 위한 고교-전문대 통합 혁신 교육 과정으로, IBM이 주도하는 새로운 방식의 교육과정이다.

이번 서울 뉴칼라 스쿨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과에 입학한 학생들은 2개 반으로 나뉘어 세명컴퓨터고에서 3년간 공부한 후, 경기과학기술대학교에서 2년 동안 수업을 받는다. 교육과정은 고교 3년과 전문가 2년의 통합 5년제로 운영된다.

이들은 졸업 후 고교 졸업장과 2년제 전문학사 학위가 수여된다. 교과 과정에는 IBM과 세명컴퓨터고등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가 참여해 공동 개발한 내용도 일부 포함된다.

한국IBM은 '서울 뉴칼라 스쿨'에 신입생 52명의 입학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한국IBM)
한국IBM은 '서울 뉴칼라 스쿨'에 신입생 52명의 입학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한국IBM)

구체적인 교육과정을 살펴보면, 1,2학년에는 고등 정규 교과과정과 함께 프로그래밍이나 데이터베이스 및 빅데이터 분석의 기초 전문 교과 과정을 이수한다. 3학년은 100% 전문 교과 과정 수업을 받게 되며 머신러닝, 프로그래밍 및 빅데이터 분석의 심화과정 등을 배우게 된다.

전문대 과정인 4, 5학년에는 실제 기업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응용, 인공지능 설계가 포함된 전문교과 과정 및 산업체 현장 실습에 집중하게 된다. 또한 전 학년에 걸쳐 기술 전문 역량 뿐 아니라 기본 직무 역량으로 커뮤니케이션, 분석적 사고, 리더십, 협업 등 소프트 스킬도 수업에 포함됐다.

IBM은 학교와 함께 전문교과 과정 커리큘럼을 지원하고, 전문가 특강, 유급 인턴십 제도 그리고 IBM 직원들을 통해 업무 경험 공유, 전문 영역 코칭, 학생들의 커리어에 대한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화진 한국IBM 사장은 "인공지능 전문가의 꿈을 품고 오늘 서울 뉴칼라 스쿨에 입학한 학생들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학생들이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전문 기술과 실무 역량을 키워, 4차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리더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