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와 인간, 새로운 파트너십이 시작된다"
"AI와 인간, 새로운 파트너십이 시작된다"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8.10.3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워드 엘리어스(Howard Elias) 델 서비스 및 디지털 총괄 사장, AI와 데이터 중요성 강조하며 기술의 미래 예언

"기계는 그동안 위험한 곳에서 공장, 광산에서 인간 대신 일을 대신해왔다. 이제 새로운 차원으로 진화할 것”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하워드 엘리어스(Howard Elias) 델 서비스 및 디지털 총괄 사장은 기술의 미래를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이라고 표현했다.

결국, 미래는 AI와 함께 인간이 만든다며, “인간은 인간다운 일”을 하게 될 것이라는 예언이었다. 

(사진=델)
델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30일 ‘미래를 위한 혁신’이라는 주제로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을 개최했다.
 (사진=델)

델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30일 ‘미래를 위한 혁신’이라는 주제로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을 개최했다.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의 메시지에서 알 수 있듯 포럼을 관통하는 주제는 ‘기술의 미래’였다. 그리고 지금은 그 미래로 나아가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에 있다고 진단했다. 

델이 말하는 ‘기술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은 AI와 데이터로 형성된 ‘이노베이션 루트’가 정착된 사회라고 정의했다. 여기서 ‘이노베이션 루트’란, 'Act-Make Sense-Sense’의 세 단계가 끊임없이 순환하는 과정을 말한다. 풀어 쓰자면, 행동을 통해 인사이트를 얻고, 인사이트는 행동을 촉발하고, 그 행동이 다시 인사이트를 이끌어내는 연속 작용이라 볼 수 있다.

즉, 미래는 이 이노베이션 루트가 AI와 데이터가 결합돼 실현된다는 것이다.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은 “이 이노베이션 루트 아래, 데이터의 잠재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전략이 필요하다”며, “수많은 데이터를 감지하고 인사이트를 끌어낼 수 있는 AI뿐”이라고 설명했다.

(자료=델)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은  컴퓨팅 능력, 데이터,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이 ‘기술의 미래’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자료=델)

이를 위해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은  AI 엔진 역할에 컴퓨팅 능력, AI의 연료인 데이터, AI의 뇌인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성해 ‘기술의 미래’를 전략적으로 대비해야한다며, “기술이야말로 인류의 진보를 가져온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달아오르는 IT공룡 기업들의 AI 컴퓨팅 연구와 데이터 센터 구축, 그리고 클라우드 시장 과열은 이를 방증한다. 최근에는 IBM이 38조 원에 공개 SW 1위 기업 ‘레드햇'을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워드 엘리어스 델 총괄 사장은 “IBM은 집중하겠다는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분야는 이미 2~3년 전부터 델이 주도하고 있다”며, “이러한 흐름은 델이 (미래의) 길을 제대로 가고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변화는 피할 수 없다, 핵심은 AI와 데이터

그렇다면 기업은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이에 대해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아태 지역 총괄 사장은 ▲ 디지털 ▲ IT ▲ 업무환경(Workforce) ▲ 보안의 네 가지 분야에서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아태 지역 총괄 사장은 “고객과 인터렉션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이 곧 경쟁 우위”라며, “AI와 데이터를 활용한 트랜스포메이션이 기업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공적인 트랜스포메이션의 사례로 NH농협은행, 부산은행을 들었다.

NH농협은행은 델 EMC 및 VM웨어와 협력,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해 비즈니스 및 자원 프로비저닝(자원할당) 민첩성도 개선했으며, 부산은행은 델 테크놀로지스의 보안 솔루션 자회사인 RSA의 핵심 솔루션을 기반으로 엔드투엔드(end-to-end) 보안 가시성과 보안 수준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델테크놀로지스는 한국 기업의 디지털 리더 그룹의트랜스포메이션 수준은 4%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사진=석대건 기자)
델테크놀로지스는 한국 기업의 디지털 리더 그룹의트랜스포메이션 수준은 4%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사진=석대건 기자)

더불어 한국 기업의 디지털 리더 그룹의 트랜스포메이션 수준은 4%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아태 지역 총괄 사장은 “더이상 사무실이라는 공간은 존재하지 않고 어디서든, 무엇이든 연결된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변화는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