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ICT 수출 2204억, 흑자 1133억달러…역대 최대 기록
2018년 ICT 수출 2204억, 흑자 1133억달러…역대 최대 기록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1.17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및 산업통상자원부, 2018년 ICT산업 수출입 통계 발표...2000억 달러 처음 돌파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2018년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수출이 2204억달러, 무역수지가 1133억달러로 각각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 ICT산업 수출입 통계(잠정)를 17일 발표했다.

ICT 수출은 전년도(2017년) 1976억달러보다 11.5% 증가한 2204억달러로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2000억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무역수지도 1132억8000만달러 흑자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이 1281억5000만달러로 전년보다 28.6% 증가해 단일 품목으로는 최초로 1200억달러를 넘어섰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전년보다 17.4% 증가한 112억7000억달러를 기록해 기술우위 품목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디스플레이는 OLED가 전년도보다 11.7% 증가한 103억달러를 기록했지만 LCD가 136억6000만달러로 21% 감소하는 등 연간 수출액이 277억6000만달러로 8.4% 감소했다.

이미지=과기정통부
이미지=과기정통부

 

휴대전화도 중국업체 공세로 완제품 수출이 부진하고 부분품의 해외생산도 확대되면서 전년도보다 23.2% 감소한 146억1000만달러에 머물렀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 상대국인 중국(홍콩포함)에 대한 수출이 1193억7000억달러로 전년도보다 14.4% 증가했고, 베트남도 8.1% 늘어난 278억9000만달러, 미국은 13.2% 증가한 205억4000만달러로 조사됐다.

중국에 대한 수출은 휴대전화의 경우 현지 업체와의 경쟁심화로 전년도보다 37% 감소한 43억달러를 기록했고 디스플레이도 141억3000만달러로 21%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의 경우 857억8000만달러로 29.1% 증가해 역대 최고액을 달성했다.

수입에서는 반도체 수입이 449억5000만달러로 전년도보다 8.5% 증가했고, 디스플레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각각 67억4000만달러와 128억5000만달러로 전년대비 10% 내외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휴대전화 수입은 100억3000만달러로 17.5% 감소했다.

지역별 수입액은 중국(홍콩 포함)이 450억2000만달러로 전년도보다 8.4% 증가했고 베트남도 85억2000만달러로 18.9% 늘어났다. 하지만 일본과 미국은 각각 전년도보다 4.0%와 7.3% 감소한 108억7000만달러와 8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상대국별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중국(홍콩 포함)이 743억5000만달러로 전체 흑자(1132억8000만달러)의 65.6%를 차지했고, 다음은 베트남 193억6000억달러, 미국 119억3000억달러, 유럽연합 52억2000억달러 순이었다.

표=과기정통부
표=과기정통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