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라임사태 조사 시중은행으로 확대... '태풍의 눈' 부상
금감원 라임사태 조사 시중은행으로 확대... '태풍의 눈' 부상
  • 고정훈 기자
  • 승인 2020.02.1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금감원 합동현장조사단 구성...라임운용, 신한금투 첫번째 조사 대상될듯
판매사의 불완전판매 의혹도 조사...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등 대상
1조원대 손실 책임으로 금융회사나 임직원이 제재 받을 가능성↑
금감원이 합동현장조사단을 꾸려 판매사 점검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금감원이 합동현장조사단을 꾸려 판매사 점검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금융감독원이 라임사태와 관련  판매사들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다음달 안으로 판매사의 불완전판매 여부를 검사하고, 투자자들과의 분쟁조정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금융투자사는 물론 시중은행들까지 조사할 예정이어서 결과에 따라 금융권 전반에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1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분쟁조정2국, 자산운용검사국, 금융투자검사국 등으로 구성된 합동현장조사단을 구성했다. 조사단은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본사에 우선 투입될 예정이다. 조사단은 조사 기획 등을 세운 후 라임과 투자자, 신한금투 등과 대면을 통해 사실관계를 가린다.

앞서 금감원은 무역금융펀드(플루토TF-1호)의 경우 검사 결과 불법 행위가 상당 부분 적발됐다고 발표했다. 특히 라임운용과 신한금투가 고의적으로 펀드 부실을 은폐, 사실상 '사기'에 가깝다는 결론을 내렸다. 지난 2018년 이들은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의 해외 사무수탁사로부터 무역금융펀드 부실 관련된 메일을 받았지만, 이를 무시한 채 펀드 판매를 이어나갔기 때문이다.

이에 신한금투 측은 지난해 1월 라임과 동행해 IIG를 방문했지만, IIG 책임자가 회피하는 등의 이유로 해당 펀드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한 상태다. 또 지난해 11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공식 발표 이후에 폰지(금융 다단계) 사기 연루를 확인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금감원은 라임 펀드를 대규모 판매한 대신증권에 대한 검사도 진행한다. 특히 라임 펀드가 집중 판매된 대신증권 반포WM센터가 주요 타깃이다. 현재 해당 센터에서 펀드를 구매한 투자자들은 계약서 작성과 투자성향 분석 등을 하지 않았다며 소송까지 불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른 증권 판매사도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신한금투(3248억원)와 대신증권(1076억원) 외에도 메리츠증권(949억원), 신영증권(890억원) 등이 라임 펀드를 500억원 이상 판매했다.

은행 판매사도 현장조사 목록에 포함된다. 금감원은 현장조사에서 불완전판매 등 규정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검사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라임 펀드 판매금액이 높은 우리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이 명단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은행은 라임운용의 환매 중단 4개 모펀드(플루토 FI D-1호 2880억원, 무역금융펀드 697억원 등)에서 총 3577억원을 팔았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도 각각 2769억원, 871억원을 투자자에게 판매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현장조사는 판매사와 투자자 간 분쟁조정을 위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진행된다"면서도 "그러나 현장조사에서 규정 위반이 발견돼 검사로 넘어가게 되면 향후 결과에 따라 기관 또는 임직원 제재가 내려질 수도 있다. 지난해 일부 판매사가 무리하게 펀드를 판매한 정황이 있는만큼 처벌 수위가 높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