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실사 결과 발표 D-1… 금융권 초긴장
'라임 사태' 실사 결과 발표 D-1… 금융권 초긴장
  • 고정훈 기자
  • 승인 2020.02.1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연기 펀드 예상 손익 발표 예정
금융당국도 사모펀드 제도 개선 방향 등 후속조치 발표
현재 환매 중단 펀드 회수율 50~60%로 추정... 투자자들 줄소송 예고
일부 판매사들의 불완전 판매 의혹도 여전... 은행쪽으로 불씨 옮겨질 가능성도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진=연합뉴스)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진=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환매 중단 실사 결과와 금융당국의 후속 조치 발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금융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미 회수율이 절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판매사들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관련 소송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발표 결과에 따라 또다른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삼일회계법인 펀드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매 연기된 모(母)펀드 2개(‘테티스 2호’, ‘플루토 FI D-1’)의 실사 결과와 이에 따른 자(子)펀드 예상 손익 조정 관련 내용을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도 사모펀드 제도 개선 방향 등 후속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발표 이후 라임 사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환매중단된 모펀드의 회수율은 50~60%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 두 펀드의 평가액은 플루토 9373억원, 테티스 2424억원이다.

가뜩이나 회수율이 적은 상황에서 최근 라임운용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이 종료 후 전체 수익 중 TRS 제공사인 증권사에게 먼저 정산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증권사들이 선순위로 자금을 가져가는 경우 일반 투자자들의 회수율은 더 낮아진다.

이 경우 1조6700억원에 달하는 전체 환매 중단액 중 50%(8350억원)만 회수한다고 가정했을 때 먼저 증권사들이 6800억원을 가져가게 된다. 일반 투자자들에게 돌아간 돈은 1600억원 수준으로, 투자금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하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라임운용은 "기존 계획대로 상환이 이뤄지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회계 실사 결과만으로 구체적으로 언제, 얼마나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은행 불완전 판매도 입방아, 투자자 소송 이어갈듯

투자금 회수 문제와 별개로 판매사들의 불완전 판매 논란도 이어진다. 불완전판매란 판매사들이 고객에게 상품에 관련된 내용이나 위험성 등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것을 뜻한다.

불완전판매 의혹을 정면으로 받고 있는 곳은 대신증권이다. 지난 2017년 말부터 2018년 중순까지 대신증권 반포 WM센터는 관련 펀드를 판매하면서 일부 투자자들에게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일반적으로 펀드 판매는 고객에게 상품의 위험 사항을 안내하면서 서명을 필수로 받아야 한다.

불완전판매 의혹은 은행권으로도 번지고 있다. 은행권에서 판매한 환매 중단 가능 라임운용 펀드의 규모는 우리은행 3259억원, 신한은행 2756억원, 하나은행 959억원, 경남은행 200억원 순이다.

이미 일부 은행 지점에서는 라임 펀드 판매 과정에서 투자자 정보 확인서가 투자자와 관계 없이 임의로 작성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이외에도 담당 프라이빗(PB)에서 라임운용 펀드가 증권사와의 TRS 계약 체결된 상품인지 모르고 팔았다는 논란도 있다. 

이에 해당 은행들은 펀드 판매를 대리했을 뿐, 자신들도 피해자라는 입장이다. 현재 은행들은 판매사 공동대응단을 구성, 펀드 실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결과에 따라 펀드 지급 시기 재조정과 법적 조치 등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완전판매 사실이 드러난 라임사태가 투자자들의 줄소송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불완전판매 사실이 드러난 라임사태가 투자자들의 줄소송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그러나 투자자들은 판매사인 은행에도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 11일 법무법인 한누리는 투자자 3명을 대리해 서울 남부지검에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라임운용 최고경영자 등 6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이어 다음날에는 투자자 35명을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광화가 서울남부지검에 라임운용과 펀드 판매사인 대신 증권 임직원과 신한금투, 우리은행 책임자 등 60여명을 형사고소했다. 같은 날 법무법인 우리도 불완전판매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와 펀드 계약 무효화 민사소송을 위해 피해자를 모집 중이라고 밝히면서 당분간 금융사들을 향한 줄소송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