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우리펜션' 인수...전국 1만여 개 펜션 제휴점 확보
야놀자, '우리펜션' 인수...전국 1만여 개 펜션 제휴점 확보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6.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국내 최대 실시간 펜션 예약 서비스 ‘우리펜션’을 인수했다고 3일 밝혔다. 

우리펜션은 2004년 서비스 개시 이후 약 15년간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와 연동해 업계 최다 판매채널을 보유했다. 

특히 예약달력 서비스 등에 힘을 쏟으며 국내 온라인 펜션 예약 시장을 선도해왔다. 사업인수 이전부터 B2B 제휴를 맺고 우리펜션 DB를 야놀자에서 판매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야놀자와 우리펜션의 예약 건수를 합치면 150만 건에 달한다. 이번 인수로 야놀자와 더욱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 서비스 통합 이후, 지역별 실시간 잔여 객실 확인 및 예약확정 기능 등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지원한다. 특히 이번 인수를 계기로 야놀자는 펜션 제휴점주들과의 상생 협력을 위한 지원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펜션 사업주들에게 객실예약 현황을 보다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예약달력과 판매채널 자동연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판매 촉진을 위한 광고 솔루션도 한층 고도화한다. 현장 서비스 관리에만 집중하길 원하는 점주들은 야놀자가 온라인상에서의 모든 예약관리를 대행해주는 올인원 총판 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국내 최다 판매채널의 원스톱 예약 중개 플랫폼을 구축, 제휴점들의 공실률 감소와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수와 함께 선보인 ‘펜션/풀빌라’ 큐레이션 페이지도 선보인다. 야놀자와 우리펜션이 다년간 쌓아온 숙박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펜션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야놀자 앱 내 큐레이션 페이지를 통해 고객들은 전국 1만개 이상 펜션들 중 자신에게 맞는 숙소를 선택할 수 있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 부문 대표는 “그간 펜션 예약 시장에서 소비자는 역선택, 판매자는 공급과잉의 문제를 겪어왔는데, 이번 인수로 국내 최대 펜션 예약 플랫폼으로써 양쪽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상생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면서, “우리펜션의 15년 노하우와 야놀자가 14년간 숙박업 전반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집약해 고객과 제휴점 모두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국내 No.1 펜션 예약 플랫폼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