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동남아 호텔에 투자했더니...10개월만에 500% 성장
야놀자, 동남아 호텔에 투자했더니...10개월만에 500% 성장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5.0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투자한 젠룸스(ZEN Rooms)가 10개월 만에 500% 성장했다. 

젠룸스는 동남아시아 이코노미 호텔(Economy Hotel, 실속형 호텔) 체인 기업으로, 1천 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호텔을 운영 중이다. 

야놀자는 젠룸스가 다른 호텔 체인과 달리 자체 개발한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객실 예약 및 판매, 운영까지 통합적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향후 양사간 사업적 시너지가 매우 크다고 판단했다. 야놀자와 사업영역이 유사함은 물론,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동남아 1위 이코노미 호텔 체인으로써의 성장 잠재력과, 오요룸(OYO Rooms) 등 경쟁사 대비 차별점을 지속 강화해나가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이에 야놀자는 국내 20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호텔을 운영해 온 경험을 공유하고, 야놀자앱 내 글로벌 호텔 예약 서비스와의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젠룸스에 투자한 바 있다. 

야놀자가 투자한 이후 젠룸스는 올 1~2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500% 이상 늘며 고속 성장했다. 월 평균 숙박 고객수도 투자 이후 2배 가량 증가했다.

(이미지=야놀자)
(이미지=야놀자)

이미 야놀자는 젠룸스 투자 이전, 국내 초기 스타트업들을 인수하거나 투자하는 등 시장 확대를 위한 적극 행보를 보여왔다. 지난 2016년 7월에는 국내 최초의 호텔 타임커머스 플랫폼인 ‘호텔나우’를 인수했고, 이후 호텔나우는 400%의 매출 신장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해 3월에는 국내 1위 레저 플랫폼 ‘레저큐’를 인수했다. 이를 계기로 야놀자는 국내 최다 레저액티비티 상품을 보유하게 됐다. 

올 초에는 숙박 관리 영역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1, 2위 객실관리 자동화 시스템 기업인 가람과 씨리얼을 인수했다. 이외에도, 게스트하우스 플랫폼 ‘지냄’,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렌트립’에 투자하는 등 단순한 금전적 지원을 넘어 전략적 조언 및 협업 등 적극적 후원자로 나서고 있다.

야놀자는 젠룸스의 성과를 확인한 만큼, 앞으로도 국내외 스타트업 투자를 통해 여가산업의 고도화와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