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는 곧 힘"...국내 빅데이터 시장 2022년까지 2조2000억 규모로 커진다
"데이터는 곧 힘"...국내 빅데이터 시장 2022년까지 2조2000억 규모로 커진다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2.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요인은 AI활용 위한 빅데이터 수집,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한국IDC, "향후 5년간 연평균 10.9%로 성장할 것"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한국 빅데이터 시장이 2022년에 이르면 2조 2천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한국IDC(대표 정민영)는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10.9%로 성장해 2022년 약 2조2000억원의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 전망, 2018-2022' 연구 보고서를 통해 공개했다.

시장 성장의 주요 요인으로는 데이터 분석을 위해 AI 시스템을 구축하기 원천 데이터를 확보하려고 기업이 노력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데이터를 잘 분석하고자 할수록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한 셈. 실시간 데이터 수집 · 분석이 중요해짐에 따라 기업이 얼마나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느냐는 기업의 역량 수준을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 전망 2018-2022. 단위 십억(자료=한국IDC)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 전망 2018-2022. 단위 십억(자료=한국IDC)

더불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도 데이터 시장 성장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IDC는 “지능형 데이터를 기존 비즈니스에 통합하는 것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과제 중의 하나”라며,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모니터링하며, 수집한 데이터를 학습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일련의 디지털 컨텐츠를 생성, 캡쳐, 복사하는 등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를 글로벌 데이터스피어(Datasphere)라고 일컫는데, IDC는 글로벌 데이터스피어가 2018년 33제타바이트로 증가하고, 2025년에는 175제타바이트(ZB)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성장 부분을 살펴보면, 서비스 데이터 활용 시장이 5년간 연평균 16.6%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대해 한국IDC는 국내 데이터 분석 인력 부족으로 인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및 데이터베이스 엔지니어 등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수요 비중이 높고, 대형 SI 업체를 중심으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에 머신러닝 기능을 포함시킨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데이터 분석 영역에서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사업자에 대한 기업의 선호도가 높다는 점도 서비스 시장의 성장 동인이 될 것이라도 부연했다. 말 그대로 데이터 활용을 원하는 기업 수요가 많다는 것이다.

도상혁 한국IDC 책임 연구원은 "국내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은 데이터 기반 개인화 마케팅, 스마트 팩토리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데이터 저장 등의 주요 수요를 통해 성장해 왔다”며,  “데이터, 인공지능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과 투자 계획은 향후 국내 빅데이터 분석 시장 성장의 또 다른 주요 성장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