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법 국회 문지방 못 넘었다... 케이뱅크 '난감'
인터넷은행법 국회 문지방 못 넘었다... 케이뱅크 '난감'
  • 신민경 기자
  • 승인 2020.03.0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더케이트윈타워 내 위치한 케이뱅크 본사.
서울 더케이트윈타워 내 위치한 케이뱅크 본사.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개정안의 통과가 무산됐다.

국회는 5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인터넷전문은행법) 개정안을 재석 184인 찬성 75인 반대 82인 기권 27인으로 부결했다.

김종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은 인터넷은행 대주주의 자격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을 통과하면 케이뱅크가 장기간의 휴업 상태를 끝내고 상반기 중 대출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KT의 대주주 등극을 전제로 5900억원 대의 유상증자를 추진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법안 부결로 KT가 케이뱅크의 최대주주로 올라설 기반이 사실상 무너졌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