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경기도 방방곡곡 '청소년 ICT 정보격차 해소' 나서
SK텔레콤, 경기도 방방곡곡 '청소년 ICT 정보격차 해소' 나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6.2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더 많이 찾아갑니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경기도 방방곡곡을 찾아 어린이들의 디지털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한다. SK텔레콤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21일 경기도 용인 장평초등학교에서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 및 콘텐츠 복지 실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력은 지난 2014년 이래 SK텔레콤이 추진해 온 전국 어린이 대상 ICT 정보 격차 해소 노력에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뜻을 같이 해 이뤄지게 됐다.

SK텔레콤과 경기콘텐츠진흥원은 6월부터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의 다양한 ICT체험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경기도콘텐츠진흥원이 개발한 VR 교육 콘텐츠를 더해, 경기 지역 초등학교 및 지역 축제에서 어린이들의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에 함께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경기콘텐츠진흥원에 티움 모바일의 AR, VR, 홀로그램 등으로 구성된 첨단 ICT 체험 프로그램을 무상 제공하며,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와우스페이스의 VR로 배우는 ▲역사 ▲과학 ▲예술 ▲한자 ▲과학 등의 교육 콘텐츠와 함께 체험 운영을 맡는다. 이번 협약은 그간 SK텔레콤이 추진해 온 ICT 정보 격차 해소 활동이 더욱 확대되는 것은 물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력으로 ‘티움 모바일’은 경기도 각 지역을 기존 대비 크게 증가한 연간 20회 이상 방문할 예정으로, 많은 어린이들은 다양한 첨단 ICT 기술을 체험 할 수 있다.

AR∙VR∙홀로그램 등 첨단 ICT 기술 접목한 체험 프로그램 4종 제공

티움 모바일은 ▲미래 직업 연구소 ▲알버트 코딩 스쿨 ▲VR 열기구 ▲VR잠수함 익스트림 서브마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미래 직업 연구소는 증강현실(AR) · 가상현실(VR) · 홀로그램 등 ICT 기술을 활용해 아이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가상의 미래 직업 연구소장이 교육부에서 제공한 직업 흥미 검사를 돕고, 결과에 따라 가상현실 혹은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적성에 맞는 직업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코딩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알버트 코딩스쿨도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알버트 코딩스쿨은 SK텔레콤의 교육용 스마트 로봇 알버트, 태블릿 PC 등을 이용해 미션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 코딩 교육 프로그램이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처음 접하는 학생들이 마치 게임을 하는 것처럼 재미있게 코딩을 배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가상현실 속에서 첨단 ICT 기술로 구현될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VR열기구와 VR잠수함 익스트림 서브마린도 지원한다. VR열기구는 VR 기기를 쓰고 열기구에 올라타 미래 IoT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VR잠수함은 가상 공간 속에서 실제 바닷속을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이 장점이다.

윤용철 SK텔레콤 Comm.센터장(맨 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송광현 PR2실장(맨 뒷줄 왼쪽에서 일곱번째)와 오창희 경기콘텐츠진흥원장(맨 뒷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최윤식 경기콘텐츠진흥원 본부장(맨 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와 아이들이 티움 모바일 개관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윤용철 SK텔레콤 Comm.센터장(맨 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송광현 PR2실장(맨 뒷줄 왼쪽에서 일곱번째)와 오창희 경기콘텐츠진흥원장(맨 뒷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최윤식 경기콘텐츠진흥원 본부장(맨 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와 아이들이 티움 모바일 개관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경력 단절 여성들로 구성된 VR 전문가단 운영...일자리 등 사회적 가치 창출

SK텔레콤은 청소년들의 체계적인 ICT 체험을 돕기 위해 VR 전문가단도 운영한다. 경력 단절 여성들로 구성된 VR 전문가단은 티움 모바일 방문 현장에서 청소년들의 ICT 체험을 돕는다.

VR 전문가단은 경기대 첨단미디어테크랩에서 운영하는 가상현실 전문가 육성 과정을 이수한 경력 단절 여성들로 구성됐다. 전문가단의 70%가 경력 단절 경험이 있는 50대 이상의 여성이지만,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해 VR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SK텔레콤은 VR 전문가단 도입을 통해 어린이들의 원활한 체험 지원은 물론 경력 단절 여성들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 증대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용철 SK텔레콤 Comm.센터장은 “본격적인 5G 시대에 민관이 협력해 청소년에게 첨단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청소년의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