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중 59곳, 돈 벌어 이자도 못낸다
500대 기업 중 59곳, 돈 벌어 이자도 못낸다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4.2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상환능력 악화…16곳은 3년째 이자보상배율 1 이하 '좀비기업'
삼성전자·SK하이닉스 빼면 더 악화…IT전기전자 '최고' 공기업 '최하'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59곳은 지난해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조차 감당하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39곳에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이른바 '좀비기업'은 1년새 3곳 늘어난 16곳에 달했다. 좀비기업은 채무상환능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미만인 경우를 말한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눠 구하는데 1미만인 경우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갚지 못한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43.2로 가장 높은 반면 공기업은 1.0으로 17개 업종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미만 및 영업손실 기업 현황.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감사보고서 미제출 기업 및 금융사 제외. 단위·배.(자료=CEO스코어)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미만 및 영업손실 기업 현황.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감사보고서 미제출 기업 및 금융사 제외. 단위·배.(자료=CEO스코어)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85개 기업의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을 조사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은 평균 8.6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9.7 대비 1.1p 떨어진 수치다. 영업이익은 181조1892억원에서 170조2016억원으로 6.1%(10조9876억원) 줄었다. 반면 이자비용은 18조6939억원에서 19조7103억원으로 5.4%(1조164억원) 늘었다.

특히 지난해 반도체를 앞세워 기록적인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113조8223억원에서 90조4712억원으로 20.5%(23조3516억원) 급감하지만, 이자비용은 17조9154억원에서 18조9410억원으로 5.7%(1조257억원) 증가했다. 이익은 줄어든 반면 이자는 늘면서 기업들의 상환 여력이 악화된 것이다.

영업적자 기업을 포함한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이른바 '좀비기업'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상선, 동부제철, 한진, 한진중공업, 대성산업, 두산건설, 쿠팡, 대우전자, 우리이티아이, 신성이엔지 등 16곳이나 됐다. 이중 한진과 쿠팡, 대우전자, 우리이티아이, 대성산업, 신성이엔지는 좀비기업 명단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500대 기업 중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은 곳은 S&T모티브로 40만7833에 달했고, 동서식품(3만5445), 에스엘라이팅(2만346), 동우화인켐(9382.9), 폴리미래(6305.7), 소니코리아(2805.8), 제일건설(2465.7), 스타벅스코리아(2463.0), 강원랜드(1840.5), 이노션(1618.9) 등도 세 자릿수 이자보상배율로 사실상 무차입경영 중이었다.

반대로 한국전력공사를 포함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상선, 영풍 등 34곳은 영업손실이었고, 세종공업,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 현대위아, 아시아나항공, 한국중부발전, 부영주택 등 25곳은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43.2로 가장 높았고 서비스와 제약도 각각 14.1, 10.2로 두 자릿수 이상이었다.

이에 반해 공기업은 1.0으로 2016년 6.0에서 2017년 2.8 등 매년 하락하며 가장 낮았다. 운송은 1.4로 간신히 1을 넘겼다.

17개 업종 중 전년 대비 이자보상배율이 오른 업종은 IT전기전자(1.9p)와 건설·건자재(0.2p) 등 2곳 뿐이었고 나머지 15개 업종은 모두 하락했다. 하락폭이 가장 큰 업종은 제약(-4.7p)과 석유화학(-3.9p)이었다.

이자비용이 전무한 곳은 한국무라타전자, 한국쓰리엠, 이베이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등 17곳으로 외국계이거나 본사를 외국에 둔 기업이 많았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