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R기술로 내 손위에 '3D 덕수궁' 구현
SK텔레콤, AR기술로 내 손위에 '3D 덕수궁' 구현
  • 백연식 기자
  • 승인 2020.03.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문·석어당 등 주요 건물 및 편의시설·추천코스 표시돼 방문객 관람 편리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이제 집에서 내 스마트폰으로 덕수궁을 볼 수 있다. SK텔레콤이 5G의 대표 기술인 AR(증강현실)을 기반으로 내 손위에서 볼 수 있는 ‘3D 덕수궁’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 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AR 덕수궁은 ‘점프 AR’ 앱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으며, 덕수궁내12개의 건물과 6만 1205㎡에 달하는 공간을 내 손 위에 올려놓고 자유자재로 볼 수 있는 3D ‘AR 지도’와 ‘AR포토존’ 등을 제공한다.
 
SK텔레콤과 덕수궁은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덕수궁은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외국인 관람객들을 위한 영문 버전도 3월 말경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 AR플레이스를 지속 진화·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어린이와 이용자들에게 AR 덕수궁이 문화유산을 활용한 유용하고 재미난 콘텐츠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AR 덕수궁은 고도의 공간인식과 트래킹기술을 활용해 방대한 양의 3D공간 데이터를 다양한 시야각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시간을 초월하여 현실 구조물 위에 과거의 역사와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는 증강현실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