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유출 사진 위장해 유포되는 악성코드 주의
'유명 유튜버' 유출 사진 위장해 유포되는 악성코드 주의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8.06.2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김효정 기자] 안랩(대표 권치중)은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유명 유튜버의 유출 사진을 위장해 악성코드를 유포한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OOO(유명 유튜버) 유출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자극적인 이미지와 악성 링크를 게시하고, 사용자의 호기심을 자극해 악성 링크 실행을 유도했다. 

유명 유튜버 양OO 유출사진으로 올라오는 게시물 이미지
유명 유튜버 양OO 유출사진으로 올라오는 게시물 이미지

만약 사용자가 게시글에 포함된 링크로 접속해 다운로드 한 압축 파일을 풀면 이미지 파일, 바로가기 파일, 악성 실행 파일이 나타난다. 이 때 영상 아이콘으로 위장한 바로가기 파일이나 텍스트 파일로 위장한 악성 실행 파일을 클릭하면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악성 실행 파일 예시
악성 실행 파일 예시

해당 악성코드는 감염 이후 사용자 PC의 CPU를 과다 점유하며 암호화폐 채굴 등 공격자의 명령을 수행한다. 이 때 PC 속도 저하는 물론 사용자 정보를 유출하거나 좀비 PC로 둔갑해 추가 피해를 유발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해당 악성코드가 담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되었으며, 안랩 V3 제품군과 안랩 MDS에서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이와 같은 악성코드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파일 다운로드 시 정식 사이트 이용 ▲파일 실행 전 최신 버전 백신으로 검사 ▲자극적 콘텐츠 및 불분명한 파일 다운로드 자제 등 주의가 필요하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 한창규 센터장은 "사회 이슈를 활용해 사용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방식은 공격자가 꾸준히 사용하는 패턴”이라며 “소재만 변경해서 지속적으로 유포될 수 있어 평소 보안 수칙 실천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