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위치 따라 햇빛 자동 차단“, 자동차 연구원들 기발함 겨뤄
“태양 위치 따라 햇빛 자동 차단“, 자동차 연구원들 기발함 겨뤄
  • 민병권 기자
  • 승인 2019.10.1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2019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디지털투데이 민병권 기자]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미래 모빌리티 및 차량 내 유틸리티가 한 자리에 모였다.

현대·기아차는 10일(목) 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모빌리티 및 차량 내 유틸리티를 선보이는 ‘2019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페스티벌은 연구개발본부 내 창의적인 연구 분위기를 조성하고, 연구원들의 연구개발에 대한 열정과 창의력을 장려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17년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기반으로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캠페인 영상 ‘조용한 택시(The Quiet Taxi)’가 올해 프랑스 칸 광고제 은상, 미국 뉴욕 광고제 4개 부문 동상, 미국 원쇼 광고제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페스티벌은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Lifetime partner in automobiles and beyond)’라는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 ‘Beyond People’, ‘Beyond the Car’, ‘Beyond Life’ 등 세 부문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물 제품을 제작해 경연을 펼쳤다.

올해 행사에서 선보인 작품들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하고,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면서도 곧바로 차에 적용할 수 있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에 초점을 두고 개발됐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이 기한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든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도록 4월부터 7월까지 4회에 걸쳐 아이디어 제안을 받았으며, 최종적으로 남양연구소 8개팀, 중국기술연구소 3개팀이 본선에 올랐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11개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했으며, 각 팀은 약 3개월에서 5개월의 기간 동안 각자의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해냈다.

이 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11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500여명의 심사위원단은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태양 위치를 추적해 햇빛을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작품으로 대상을 수상한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팀
태양 위치를 추적해 햇빛을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작품으로 대상을 수상한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팀

그 결과 Beyond People 부문에 출품한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팀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으며 ‘CAR E’와 ‘With eye’, ‘DBD’가 최우수상을, ‘내 눈을 바라봐’, ‘님아 그 길을 가지마오’, ‘AIR YES TIRE’, ‘포터 클래식’, GAP’, ‘H-FUTURE’, ‘Made by Move’가 우수상을 차지했다.

대상을 수상한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팀에게는 상금 700만원과 미국(CES) 견학 기회가 주어지며, 최우수상 3팀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아시아 국가 견학, 우수상 7팀에게는 상금 300만원과 국내 견학 기회가 제공된다.

현대·기아차는 수상작품들을 향후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하며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홍보하고,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