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라스틱서치 서비스, MS 애저에서 배포·지원 발표
엘라스틱서치 서비스, MS 애저에서 배포·지원 발표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9.0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엘라스틱 서치’를 애저 클라우드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4일 엘라스틱은 클라우드 서비스인 '엘라스틱서치 서비스’를 마이크로소프트(MS)의 퍼블릭 클라우드 애저(Azure)에서 배포하도록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엘라스틱은 오픈 소스 기반 검색 및 로그분석 분야 기업으로, 검색 로그 데이터를 통해 엔터프라이즈에 데이터 모니터링 및 분석을 제공하는 한편,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추출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결정이나 해킹 접속 로그 데이터를 제공한다.

(사진=엘라스틱)
4일 엘라스틱은 클라우드 서비스인 '엘라스틱서치 서비스’를 MS 애저에서 배포하도록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엘라스틱)

엘라스틱은 이번 지원을 통해 자사 엘라스틱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엘라스틱서치 서비스’를 MS 애저를 통해 '엘라스틱서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됨으로써 IT관리 서비스 사용자들은 종전보다 더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 옵션뿐 아니라 애저의 전세계적 서비스 영역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더불어 애저 기반 기업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엘라스틱서치’ 개발자가 '엘라스틱서치 서비스'의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애저 기반의 '엘라스틱서치 서비스' 사용자는 클릭 한 번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자로부터 완전히 호스팅된 '엘라스틱서치' 및 시각화 툴인 '키바나(Kibana)'를 배포 가능하다. 

스콧 구드리(Scott Guthrie) MS 클라우드플러스 AI 총괄부사장은  "고객들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함에 따라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의 검색, 로깅, 관찰 가능성 및 보안과 같은 가장 중요한 요구 사항에 대한 솔루션을 보유하는 것이 주요 이점이 될 것”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엘라스틱이 공유하는 개발자 선택 및 관리 서비스에 중점을 두는 것은 양사의 공동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샤이 배논(Shay Banon) 엘라스틱 CEO은 "개발자와 두 회사가 공유하는 오픈 소스의 초점은 이러한 통합을 매우 자연스럽게 만들었다. 마이크로소프트를 선택한 이유는 MS 애저에 대한 개발자 경험에서 분명히 드러나며 우리 자신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