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 상하이서 앱 개발자 '엑셀러레이터' 가동
애플, 中 상하이서 앱 개발자 '엑셀러레이터' 가동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7.1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종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 정체 보이고 있어

애플이 중국 상하이에서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른바 ‘액셀러레이터’라고 불리는 프로그램은 개발자들을 위한 강좌와 워크숍, 네트워킹 시간 등을 마련한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애플이 중국 상하이에서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며 애플이 가장 핵심적인 해외 시장 중 한 곳에서 서비스 사업을 확장하려는 노력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앱과 기타 소프트웨어 판매, 애플뮤직 서비스 등의 서비스 사업을 운영 중에 있다.

이번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아이폰 판매가 정체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중국에서 애플의 서비스 사업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애플은 또한 올해 3월, 드라마·영화 등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뉴스·게임 구독서비스 등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서비스 사업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운영은 서비스 사업 역량 강화에 더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중국 본토는 물론 대만과 홍콩을 포함한 중국 광역권의 애플 플랫폼 개발자는 250만 명이 넘는 상황이다.

팀 쿡 애플 CEO (사진=플리커)
팀 쿡 애플 CEO (사진=플리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에버스코어 ISI는 이날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애플의 2분기(4∼6월) 서비스 사업 매출이 중국에서의 성장 등에 힘입어 전 분기(1분기)보다 증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애플은 2017년에도 인도의 벵갈루루에서 이와 비슷한 액셀러레이터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인도와 중국은 많은 인구로 모두 샤오미와 삼성전자 등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  디바이스가 주도하는 시장이다. 애플 스마트폰의 경우 중저가 위주인 샤오미나 다른 중국업체, 중저가폰 비중을 확대하고 있는 삼성전자에 비해 평균판매단가(ASP)가 높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