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광양서 초등생 대상 인성교실 진행…"자존감-배려 등 배양"
포스코, 포항·광양서 초등생 대상 인성교실 진행…"자존감-배려 등 배양"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2.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포스코가 지난해 발표한 100대 개혁 과제 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재창조원은 포항 청림초등학교, 광양 제철초등학교를 방문해 6학년 1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과 13일 ‘주니어 인성교실-꿈과 희망 With POSCO’ 프로그램 첫 차수를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주니어 인성교실은 포스코그룹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회사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현하고자 직원들이 직접 초등학교를 방문해 올바른 인성을 갖춘 어린이를 육성하는 교육 나눔 활동이다.

이번 활동은 포스코인재창조원과 포스코 직원이 강사로 나서는 재능기부로 운영된다. ‘With POSCO 실천의 한 걸음’ 이라는 타이틀로 실시한 사내 공모에서 직원 5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니어 인성교실 시간표 (자료=포스코)
주니어 인성교실 시간표 (자료=포스코)

교육은 교육부에서 인증받은 인성 전문 프로그램인 ‘나, 너, 우리’를 활용해 진행한다. 초등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인성을 체득할 수 있도록 활동 중심의 3시간 과정으로 구성했다. 1교시 장점피자 만들기는 아이들이 스스로 자아 존중감을 높이는 시간이다. 이어 2교시 메시지 전달 게임은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소통을 익힌다. 마지막 3교시는 종이탑 쌓기 활동을 통해 창의성과 협동력을 배운다.

서울아동청소년상담센터 이영민 소장은 최근 범죄 가담 연령대가 낮아지는 가운데, 어린이로 하여금 올바른 내면과 타인을 이해하는 건전한 시민의식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청림초등학교 박소연 어린이는 “다른 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그 사람 입장에서 먼저 생각해보고 소통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표현했다. 이어 권영순 교장은 “오늘 교실에 가서 아이들의 활동을 봤는데 아이들 밝은 모습을 보면서 뿌듯했다”며 “우리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고 더불어 사는 가치에 대해서도 깨닫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교육의 강사로 나선 포스코인재창조원 오성근 과장은 "좋은 취지 프로그램 속에서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직접 해보는 뜻깊은 하루였다"라며 "어린이들의 인성을 성장시켜주는 것은 물론이고, 나 역시도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포스코인재창조원은 주니어 인성교실 활동에 참여하는 직원들을 전문 인성 강사로 육성해 다양한 교육 나눔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2교시 메시지 전달게임 (사진=포스코)
2교시 메시지 전달게임 (사진=포스코)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