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CD TV 대표작 ‘스칼렛’ 신제품 출시
LG전자, LCD TV 대표작 ‘스칼렛’ 신제품 출시
  • 이윤재
  • 승인 2009.02.2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화질, 편의기능을 모두 업그레이드

LG전자(대표 남용 www.lge.co.kr)는 올해 LCD TV 간판 제품인 ‘스칼렛’ 신제품(모델명 LH70)을 23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품은 디자인, 화질, 편의기능을 골고루 업그레이드했다.

42인치와 47인치 제품 두께가 각각 39.7㎜와 40.9㎜에 불과해 국내에 출시된 LCD TV 중 가장 얇다.

이전 제품의 옆, 뒷면에만 적용했던 붉은색을 앞면 아래 부분에도 입혀 산뜻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전원 버튼에는 터치 센서를 적용했다. 손가락으로 가볍게 터치하면 전원이 켜지면서 조명과 멜로디가 나온다.

10만대 1 명암비, 120Hz(1초에 120장의 영상 전송) 라이브 스캔, 1000 분의 2초(2ms) 응답속도로 끌림 현상과 잔상이 없는 선명한 화질을 구현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또 섬세하고 선명한 자연색을 구현하는 ‘컬러 디캔팅(Color Decanting)’ 기술과 초소형 센서가 주변 조명 변화를 감지해 화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함으로써 에너지를 줄이고 시력을 보호하는 ‘아이큐 그린(EYEQ Green)’ 기술도 적용했다.

무선 블루투스 기능을 처음으로 탑재해 이 기능을 지원하는 헤드폰, 휴대폰, 노트북의 사진과 동영상을 케이블 연결 없이도 TV로 감상할 수 있다.

외장하드나 USB 메모리 같은 저장매체를 TV에 꽂아 다양한 파일 형식의 영화, UCC 등을 간편하게 즐기는 동영상 재생 기능, 간단한 리모컨 조작으로 전문가급 화질 설정이 가능한 화질 마법사 기능도 새롭게 추가했다.

LG전자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이번 스칼렛 신제품은 디자인, 화질, 편의기능의 3박자를 모두 갖춘 엑스캔버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출하가는 47인치 280만원, 42인치 210만원, 37인치 190만원, 32인치 145만원이며  스탠드와 벽걸이 지지대는 별도 판매한다.

송영록 기자 syr@ittoday.co.kr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